UPDATED. 2019-05-23 08:01 (목)
'미추리' 블랙핑크 제니, 양세형 환대에 '설렘X기대' 폭발... 강기영 "나 올 때는 가만히 있더니" 질투심 유발
상태바
'미추리' 블랙핑크 제니, 양세형 환대에 '설렘X기대' 폭발... 강기영 "나 올 때는 가만히 있더니" 질투심 유발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8.11.16 2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미추리 8-1000’(이하 ‘미추리’)에 출연한 블랙핑크 제니가 양세형에게 무한 애정을 받아 강기영으로부터 질투심을 유발했다. 특히 '미추리'의 제니는 모르는 이웃 주민들에게도 다정다감하게 인사를 건네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미추리’(연출 정철민)에서는 먼 곳에서부터 캐리어를 끌고 다가오는 블랙핑크 제니를 보자마자 버선발로 뛰어나가 “안녕하세요”라며 살뜰히 챙기는 양세형의 모습이 그려졌다.

 

‘미추리 8-1000’의 블랙핑크 제니 [사진=SBS ‘미추리 8-1000’ 방송화면 캡처]

 

앞서 ‘미추리’에서 블랙핑크 제니는 셀프 카메라를 통해 “지금 미추리로 향하고 있다”면서 설렘 가득한 표정을 지었다. 블랙핑크 제니는 평소 예능 프로그램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터라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어 ‘미추리’의 제니는 “시골에서 살아본 경험이 전혀 없다. 다른 멤버들에게 피해를 입히면 어떡하냐”면서 농촌 콘셉트를 선보이는 ‘미추리’에 걱정을 드러냈다.

특히 제니는 지나가는 농촌 주민들에게 “안녕하세요”라며 인사를 건넬 뿐만 아니라 주변의 아름다운 경치를 보며 어린 아이같이 “와 예쁘다”라고 말해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아울러 ‘미추리’에서 양세형이 제니의 짐 가방을 자신의 옆 자리에 놓자 강기영은 “순차적으로 서는 거 아니냐”면서 “내 옆에 올 줄 알았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