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6 12:13 (일)
[ATP 파이널] 즈베레프VS조코비치 결승! '테니스 황제' 페더러 100승 무산
상태바
[ATP 파이널] 즈베레프VS조코비치 결승! '테니스 황제' 페더러 100승 무산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11.18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노박 조코비치(31·세르비아)와 알렉산더 즈베레프(21·독일)가 테니스 ‘왕중왕전’ 결승에서 격돌한다.

세계랭킹 1위 조코비치는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O2아레나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2018 ATP 파이널스 준결승전에서 6위 케빈 앤더슨(남아공)을 2-0(6-2 6-2)으로 물리쳤다.

7월 윔블던, 8월 웨스턴 앤 서던오픈, 9월 US오픈, 10월 상하이 마스터스를 품는 파죽지세로 페더러, 라파엘 나달(스페인)을 제친 조코비치는 5개월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 페더러를 누르고 ATP 파이널스 결승에 오른 즈베레프. [사진=EPA/연합뉴스]

 

조코비치의 결승 상대는 정현보다 한 살 어린 1997년생 즈베레프다. 5위 즈베레프는 앞서 열린 4강전에서 나이 16세 많은 2위 페더러를 2-0(7-5 7-6<5>)으로 잡았다.

수년간 지속된 조코비치, 나달, 페더러 3강 체제를 무너뜨릴 가장 강력한 후보 즈베레프가 큰 대회 때마다 고비에서 좌절했던 ‘새가슴’ 오명을 벗어낼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역대 상대전적은 조코비치의 2승 1패 우위다. 사흘 전 조별리그에서도 조코비치가 즈베레프를 2-0(6-4 6-1)으로 가볍게 제압한 바 있다.

참고로 조코비치와 즈베레프는 지난 1월 올 시즌 첫 메이저대회(호주오픈, 프랑스오픈, 윔블던, US오픈) 호주오픈에서 정현이 연달아 꺾어본 선수들이다.

 

▲ 랭킹 1위 조코비치는 5개월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사진=AP/연합뉴스]

 

‘황제’ 페더러는 ATP 투어 통산 100승 달성을 새해로 미루게 됐다.

ATP 파이널스는 톱 랭커 8명만 겨루는 시즌 마지막 이벤트다.

조코비치(세르비아), 나달, 페더러, 후안 마틴 델 포트로(아르헨티나), 즈베레프, 앤더슨, 마린 칠리치(크로아티아), 도미니크 팀(오스트리아)까지만 출전 자격이 주어지지만 나달과 델 포트로가 부상을 당해 랭킹 9·10위 니시코리 케이(일본)와 존 이스너(미국)가 기회를 얻었다.

레이튼 휴잇 그룹 조와 구가 쿠에르텐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상위 2명씩 4강 토너먼트에 크로스로 오르는 방식이다. 페더러 앤더슨 니시코리 팀이 휴잇 조, 조코비치 즈베레프 칠리치 이스너가 쿠에르텐 조였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