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2:00 (일)
[SQ전망] KBO 2018 윈터미팅 개최, 주요 안건은?
상태바
[SQ전망] KBO 2018 윈터미팅 개최, 주요 안건은?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8.11.22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KBO리그 한 시즌을 돌아보고 리그 성장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KBO 윈터미팅이 개최된다. 오는 29일과 30일 이틀 동안 그랜드힐튼서울 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시즌 종료 후 열리는 윈터미팅은 KBO리그의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데, 2001년 KBO와 구단 실무진의 회의로 시작된 윈터미팅은 2015년부터 여러 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야구팬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행사로 변화해왔다.

 

▲ 지난해 윈티미팅 현장. 올해에도 이틀에 걸쳐 행사가 진행된다. [사진=스포츠Q DB]

 

이번에도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첫날인 29일엔 공개 프로그램인 KBO리그 발전 포럼이 개최되고 6개 분야의 공개 세션도 진행된다. 30일엔 KBO 사무국과 10개 구단 프런트가 참가해 각 부문별 안건에 대해 비공개 회의를 한다.

첫날 오전 10시부터 진행되는 리그 발전 포럼은 미국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 사업 부문 총괄하는 앤드류 밀러 총괄부사장의 기조연설로 시작된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전략기획·사업분석 부문 수석부사장을 거쳐 2016년부터 토론토 구단에 재임하고 있는 앤드류 밀러 총괄부사장은 ‘데이터와 직관을 통한 혁신(Innovating through Data and Insights)’이라는 주제로 구단 운영 전반에 걸친 데이터 활용 사례를 소개한다.

이어 미국 디트로이트 소재 설계회사 ROSSETTI의 경기장 설계 전문 건축가 정성훈 이사가 ‘꿈의 구장(Field of Dreams)’을 주제로 마이크를 잡는다. 정성훈 이사는 현대 야구산업에서 가치를 만들어내는 진정한 경험(Authentic Experiences) 제공의 중요성과 팬, 매출, 운영 등에 기반한 경기장 전략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

오후에는 분야 별로 6개의 공개 세션이 열리는데 김대희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박사가 진행하는 ‘FA 제도 개선을 위한 토론회’를 비롯해, 연대성 아이티컨버전스랩 대표의 ‘스포츠와 디지털 콘텐츠 마케팅’, 김석주 스포츠산업경영학회 이사의 ‘KBO 리그 시즌권 판매 확대 및 암표 시장 정화 방안’, 장정선 엔씨소프트 NLP 센터장의 ‘야구에서의 AI 기술 활용’, 한덕현 중앙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의 ‘청소년 운동 선수의 심리 관리’, 장원철 서울대 통계학과 교수(한국야구학회장)의 ‘빅데이터와 프로야구’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발제자와 패널로 참여해 리그 성장을 위한 아이디어를 공유한다.

참가를 워하는 야구팬들은 22일 오후 2시부터 KBO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당일 현장에서 본인 확인 후 출입증을 수령해 세션에 참여할 수 있다.

30일 행사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KBO 사무국과 10개 구단의 프런트가 참가해 경기운영, 마케팅, 홍보, 관리, 재무, 육성, 클린베이스볼, 스카우트 파트 등으로 나뉘어 각 부문별 안건에 대해 비공개 회의를 진행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