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일반 배구
[프로배구] 현대건설 마침내 첫 승, 12경기만!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8.12.05 23:46 | 최종수정 2018.12.05 23:47:47
  • 댓글 0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수원 현대건설이 마침내 첫 승을 거뒀다. 개막 이후 12경기 만이다.

현대건설은 5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도드람 V리그 여자부 3라운드 홈경기에서 대전 KGC인삼공사를 세트스코어 3-0(25-21 25-17 25-18)으로 완파했다.

V리그 여자부 개막 이후 최다연패 타이기록인 11연패에 빠졌던 현대건설이 지긋지긋한 연패 사슬을 끊었다. 1승 11패(승점 4)로 최하위다. KGC인삼공사는 5승 6패(승점 16)로 5위다.

 

▲ 현대건설 선수들이 5일 KGC인삼공사전을 통해 12경기 만에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KOVO 제공]

 

윙 스파이커(레프트) 밀라그로스 콜라(등록명 마야)와 미들 블로커(센터) 양효진이 19점씩 올렸다.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 황연주도 블로킹 2개 포함 11점으로 공격을 도왔다.

KGC인삼공사는 최은지가 11점으로 분전했으나 외인 공격수 알레나 버그스마(등록명 알레나)의 부상 공백을 메우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현대건설은 1세트 22-21에서 황연주가 밀어 넣기 공격에 이은 블로킹으로 세트포인트를 만들었다. 양효진이 속공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현대건설은 2세트에 KGC인삼공사의 공수 조직력이 흔들린 틈을 타 18-5로 달아났다. 이후 이렇다 할 위기 없이 세트를 따내며 승기를 잡았다.

3세트에 상대 서브 범실로 24-17 매치포인트를 잡은 현대건설은 황연주의 퀵오픈 성공으로 올 시즌 처음으로 승점 3을 획득했다.

서울 장충체육관에서는 화성 IBK기업은행이 서울 GS칼텍스를 세트스코어 3-0(25-21 25-17 25-15)으로 제압했다.

IBK기업은행은 7승 4패(승점 21)로 흥국생명과 승점, 승수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세트득실률에 앞선 2위로 점프했다. 선두 GS칼텍스(승점 23)와 격차는 승점 2다.

IBK기업은행은 어도라 어나이가 24점, 김희진이 11점, 고예림이 10점으로 고루 활약했다. GS칼텍스는 이소영이 17점을 냈지만 상대보다 7개나 많은 범실을 기록한 게 뼈아팠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김의겸 기자  sportsq@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의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