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00:18 (금)
'도시어부' 이경규, "치열이 빼고 해" 버럭 호통? 황치열 "굉장히 열악한 상황" 울상
상태바
'도시어부' 이경규, "치열이 빼고 해" 버럭 호통? 황치열 "굉장히 열악한 상황" 울상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8.12.06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도시어부’의 황치열이 자신에게만 처한 열악한 상황을 아쉬워했다. 과연 황치열이 ‘도시어부’에서 대어를 낚을 수 있을까?

6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도시어부’에서는 황치열에게 “치열이 빼고 해”라고 말하는 이경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도시어부’의 이경규 황치열 [사진=채널A ‘도시어부’ 방송화면 캡처]

 

앞서 ‘도시어부’에서 황치열은 프로님에게 낚싯대가 부러졌다는 소식을 듣고 “일진이 안 좋다”며 한숨을 쉬었다. 이에 이경규는 ‘도시어부’ 제작진이 “낚시채비를 처음부터 다시 해야 된다”고 말하자 “황치열! 그러면 치열이 빼고 해”라고 큰 소리를 쳐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또한 ‘도시어부’의 황치열은 “본인만 괜찮다면 다른 멤버들이 먼저 시작해도 되겠냐”는 질문에 “네 오케이”라며 훈훈한 면모를 뽐냈다. ‘도시어부’의 이경규 역시 황치열에게 호통은 쳤지만 “끝나고 치열이에게는 10분 더 주면 된다”고 전해 완벽한 케미를 자랑했다.

이후 ‘도시어부’의 황치열은 부러진 낚싯대를 바라보며 “지금 상당히 열악한 상황”이라고 울상을 지어 앞으로 그가 어떤 대어를 낚아 상황을 역전시킬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