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6 23:20 (일)
'붉은달푸른해' 나영희, 김선아에 "나는 가끔씩 도저히 네 마음을 알 수가 없다“
상태바
'붉은달푸른해' 나영희, 김선아에 "나는 가끔씩 도저히 네 마음을 알 수가 없다“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8.12.0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강한결 기자] '붉은달푸른해' 나영희가 남편의 제사가 끝난 후 김선아에게 "도저히 너를 이해할 수가 없다"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붉은달푸른해'에서 김선아(차우경 역)는 아버지의 제사를 지낸 뒤 나영희(허진옥 역)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김선아는 “이 많은 제사음식을 차리느라 정말 고생이 많았다”고 이야기했다.

 

[사진=MBC '붉은달푸른해' 방송화면 캡처]

 

이어 김선아는 나영희의 손을 잡고 “엄마는 왜 아빠랑 결혼을 하게 됐냐”고 물었다. 이어 김선아는 “엄마는 두 딸을 둔 남자와 어떻게 해서 결혼을 하게 됐냐”고 물었다.

나영희는 “그런게 사람 운명이 아니겠냐”며 “나도 그렇게 니 아빠와 결혼을 하게 될 줄은 몰랐다”고 이야기했다.

김선아는 나영희에게 자신을 키워줘서 고맙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이어 나영희는 김선아에게 “나는 가끔씩 네 마음을 도저히 모르겠다”며 “진짜 네가 나를 고맙게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이야기했다.

나영희의 말을 들은 김선아는 당황을 감추지 못했다. 나영희의 갑작스러운 태도에 김선아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