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7 16:42 (월)
[플롯초점Q] '언더나인틴', 계속되는 시청률 부진에 울상… MBC 프라임타임 예능 잔혹사 끊어낼까
상태바
[플롯초점Q] '언더나인틴', 계속되는 시청률 부진에 울상… MBC 프라임타임 예능 잔혹사 끊어낼까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8.12.09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강한결 기자] 다이나믹듀오, 크러쉬, 은혁, 솔지 등 쟁쟁한 디렉터를 앞세워 호기롭게 나선 '언더나인틴'이 시청률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앞서 '뜻밖의 Q'의 시청률 참패를 끊어내기 위해 야심차게 편성된 '언더나인틴'이 부진을 극복하고 MBC 프라임타임 예능 잔혹사를 끊어낼 수 있을까.

지난달 3일 첫방송을 시작한 MBC '언더나인틴'은 1화에 2%대의 시청률을 기록한 뒤로 계속해서 1%대의 저조한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앞서 방송된 '뜻밖의 Q' 역시 저조한 시청률로 결국 폐지의 수순을 밟았기 때문에 '언더나인틴'의 부진은 뼈아픈 상황이다.

 

[사진=MBC '언더나인틴' 방송화면 캡처]

 

예능 최고의 프라임 타임이라 평가받는 토요일 오후 6시. MBC는 여전히 올해 4월 종영한 '무한도전'의 공백을 메우지 못하고 있다. '뜻밖의 Q'의 실패를 타산지석 삼아 '언더나인틴'은
MBC 예능 토요일 황금타임의 부진을 끊겠다는 각오를 드러냈지만, 쉽지않아 보인다. '언더나인틴'의 실패 원인은 무엇일까.

'언더나인틴'은 10대로 한정한 참가자, 수준 높은 디렉터로 신선한 볼거리를 마련하고 낮은 순위의 참가자가 높은 순위 참가자의 파트를 빼앗는 ‘저지먼트데이’라는 개념을 도입해 기대감을 모았다. 하지만 6번째 방송이 나간 현재 '언더나인틴'은 아무도 신경쓰지 않는 프로그램으로 전락했다.

하지만 새로운 볼거리는 없다. '프로듀스 101'부터 시작된 테마곡 발표, 대규모 인원을 위한 계단식 무대, 교복 패션, 유명 안무가나 작곡가가 등장하는 식의 기획사 내부 시스템 엿보기 등 이른 바 엠넷식 아이돌 오디션 프로와 차이점을 찾아보기 힘들다.  

 

'언더나인틴' 제작발표회 [사진=스포츠Q DB]

 

여기에 ‘프로듀스 101’, ‘더 유닛’, ‘믹스나인’ 등 기존에 있던 아이돌 론칭 프로그램과 전체적으로 비슷한 구성을 보여줬다. 이 프로그램 역시 인터넷 투표 방식을 공개했고, 생존과 탈락을 가를 순위 발표식 진행 소식을 알렸다.

또한 '언더나인틴'에 출연한 참가자들은 타 오디션 프로그램 참가자에 반해 평균적인 역량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줬다. 시청자들은 '언더나인틴' 참가자와 지난해 방송된 '프로듀스 101 시즌2' 참가자들의 기량 차이를 지적하기도 했다.

프로그램 홍보가 부족했다는 비판에서도 자유로울 수 없었다. 아이돌 데뷔가 걸린 오디션 프로그램은 스토리라인이 매우 중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런칭을 앞두고 홍보를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 그러나 MBC는 '언더나인틴'은 런칭에 관한 홍보 계획이 없었다. 첫 방송 이틀 전에 참가자 프로필과 자기소개 영상을 한꺼번에 업데이트할 정도로 무성의했다.

결과적으로 많은 미비점들이 모두 모여 좋지않은 시너지가 발생했고, 이는 결국 '언더나인틴'의 시청률 저조로 이어졌다. 6회까지 진행되며 본격적인 경쟁의 시작을 알린 '언더나인틴'이 부진을 극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