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2 00:14 (토)
[WKBL] '단타스-안혜지 더블더블' OK저축은행, 신한은행 잡고 3연패 탈출
상태바
[WKBL] '단타스-안혜지 더블더블' OK저축은행, 신한은행 잡고 3연패 탈출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8.12.20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다미리스 단타스와 안혜지가 더블더블을 합창한 수원 OK저축은행이 인천 신한은행을 잡고 3연패 수렁에서 탈출했다.

OK저축은행은 20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WKBL) 정규리그 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신한은행을 88-77로 눌렀다.

OK저축은행은 5승(9패)째를 거두며 부천 KEB하나은행과 공동 4위가 됐다. 3연패를 당한 신한은행은 2승 12패로 최하위다.

 

▲ OK저축은행 단타스와 진안이 득점하고서 자기 진영으로 돌아가며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WKBL 제공]

 

전반을 44-41, 근소하게 앞선 채 마친 OK저축은행은 3쿼터에 단타스와 구슬의 연속 3점포, 단타스의 골밑 득점으로 58-47을 만들며 주도권을 잡았다.

3쿼터 종료 2분여 전에는 구슬의 3점슛과 한채진의 속공으로 65-50, 15점 차까지 달아났다.

경기 종료 3분 50초를 남기고 70-78까지 쫓기기도 했지만 안혜지와 조은주의 3점슛이 연달아 터져 승기를 잡았다.

단타스(24점 10리바운드)와 안혜지(11점 12리바운드)가 더블더블을 달성했고 진안이 19점 7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곁들였다. 구슬 역시 3점슛 4개 포함 18점 4스틸로 승리를 도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