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00:20 (화)
경북 의성 플로어컬링 페스티벌 성료, '제2 팀킴' 육성한다
상태바
경북 의성 플로어컬링 페스티벌 성료, '제2 팀킴' 육성한다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8.12.26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경상북도 의성의 컬링 꿈나무들이 참가한 2018 의성군 플로어컬링 페스티벌이 성료했다.

의성군은 지난 20일 의성 컬링 꿈나무들을 대상으로 2018 의성군 플로어컬링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이번 페스티벌은 올 상반기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지역특화 스포츠관광산업육성사업인 의성컬링테마관광타운 설립을 위한 ‘컬링의 성’ 프로젝트의 일환 중 하나다. 의성군 관내 4개교 12개팀 75명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벌였다.

 

▲ 지난 20일 의성군에서 플로어컬링 페스티벌이 성황리에 개최됐다. [사진=스포츠플러스 제공]

 

대회는 유소년부와 초등부, 고등부로 나뉘어 토너먼트로 진행됐다. 유소년부 우승은 안개초 A팀, 초등부와 고등부 우승은 의성초 C팀과 의성고 D팀이 각각 차지했다. 의성고와 안계초, 의성초 등 3개교에선 ‘제2 팀킴’을 기대하며 아이스 컬링팀을 창단, 의성군의 컬링 열풍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플로어 컬링은 빙판이 아닌 마루 바닥(floor)을 활용한 컬링이다. 아이스 컬링장 등 다양한 부대시설이 필요한 아이스 컬링과 달리 평평한 바닥과 하우스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경기할 수 있어 배우기 쉽고 진입장벽이 낮다.

의성군은 지역 출신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여자 컬링 은메달을 목에 건 경북체육회 팀의 뒤를 잇는 꿈나무 육성을 위해 지난 10월부터 12월까지 컬링지도자 양성 및 체험을 위한 교육을 진행하기도 했다. 교육을 수료한 이들은 향후 대회에서 심판 및 운영을 담당할 수 있는 요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그동안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일가가 의성 컬링훈련원을 사유화하면서 이용에 제약이 따랐다. 하지만 지난달 팀킴 기자회견 여파로 김 전 부회장 일가가 사퇴하면서 프로젝트 이벤트와 홍보활동이 다시금 탄력을 받고 있다.

의성군 관계자는 “내년에는 제대로 환경이 갖춰진 컬링훈련원에서 훈련과 경기를 하고 팀킴 선수들로부터 직접 강습을 받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것”이라며 “프로젝트를 더욱 활성화 해 전 세계에서 주목하는 대한민국의 컬링수도 의성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