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7 21:14 (화)
[무바달라 챔피언십] 테니스 정현 "최선 다했지만.." 케빈 앤더슨, 여전히 높았다
상태바
[무바달라 챔피언십] 테니스 정현 "최선 다했지만.." 케빈 앤더슨, 여전히 높았다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12.27 2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정현(22·한국체대)이 케빈 앤더슨(남아공)을 맞아 또 고배를 들었다. 완패를 끊은 데 만족해야 했다.

테니스 세계랭킹 25위 정현은 27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2018 무바달라 테니스챔피언십 단식 1회전에서 6위 앤더슨에 세트스코어 1-2(7-6<4> 2-6 1-6)로 역전패했다.

정현은 앤더슨과 상대전적 3전 전패를 기록하게 됐다. 그래도 지난해 10월 스웨덴 스톡홀름오픈 16강전 0-2(3-6 2-6), 지난 3월 멕시코 아카풀코오픈 8강전 0-2(6-7<5> 4-6) 같은 완패는 아니었다.

 

▲ 무바달라 챔피언십 1회전. 앤더슨과 랠리 중인 정현. [사진=EPA/연합뉴스]

 

1세트가 좋았다. 정현은 세트포인트까지 몰렸으나 끈질긴 수비로 듀스를 만드는데 성공했고 기세를 몰아 타이브레이크에서 웃었다. 그러나 2,3세트에선 200㎝ 넘는 앤더슨의 200㎞ 서브에 완전히 눌렸다.

정현은 경기 직후 코트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앤더슨은 세계적인 선수 중 한 명이다. 최선을 다했지만 나의 날이 아니었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1회전에서 물러났지만 끝은 아니다. 정현은 이어 8위 도미니크 팀(오스트리아)과 11위 카렌 하차노프(러시아)가 벌이는 1회전에서 진 쪽과 28일 5·6위 결정전을 치른다.

무바달라 챔피언십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가 아니지만 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 2위 라파엘 나달(스페인) 포함 톱클래스 6인이 출전해 테니스 팬들의 관심을 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