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12:24 (목)
[프로배구] 현대건설, 2번째 승리까지 '5전6기'
상태바
[프로배구] 현대건설, 2번째 승리까지 '5전6기'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1.02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프로배구 여자부 ‘꼴찌’ 수원 현대건설이 5전6기 끝에 시즌 2승째(16패, 승점 8) 올리며 기분 좋게 새해를 시작했다.

현대건설은 2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도드람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홈경기에서 김천 한국도로공사를 세트스코어 3-1(19-25 25-22 25-23 25-17)로 눌렀다.

올 시즌 개막 이후 11연패를 당하다 지난해 12월 5일 대전 KGC인삼공사를 꺾고 시즌 첫 승을 거뒀던 현대건설은 5연패 뒤 두 번째 승리를 맛봤다. 최근 상승세를 타며 선두권 진입을 노린 한국도로공사는 10승 8패(승점 29)에 머무르며 4위다.

 

▲ 현대건설이 새해들어 시즌 2번째 승리를 거뒀다. 5연패에서 탈출했다. [사진=KOVO 제공]

 

이날 현대건설은 14회 연속 올스타전 입성에 빛나는 베테랑 황연주를 벤치에 앉힌 채 시작했다. 대신 외국인 밀라그로스 콜라(등록명 마야)의 공격 비중을 높이고, 윙 스파이커(레프트) 한 자리에 수비가 좋은 고유민을 세웠다.

마야는 33점(공격성공률 43.66%)을 뽑아내며 기대에 부응했다. 국가대표 미들 블로커(센터) 양효진도 25점, 신인 정지윤도 개인 최다인 13점을 올렸다.

1세트에 맥없이 무너진 현대건설은 2세트부터 반전드라마를 썼다. 

2세트 20-20 이후 정지윤이 3차례 오픈 공격을 적중시키며 세트포인트를 만들었고 마야가 끝냈다.

3세트 마야는 21-22에서 동점을 만들고 22-23에서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뒤 역전까지 이끌어냈다. 정지윤이 24-23에서 블로킹에 성공하며 세트스코어에서 역전했다.

기세를 올린 현대건설은 4세트에서 경기를 끝냈다.

서울 GS칼텍스는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원정경기에서 인천 흥국생명을 세트스코어 3-0(25-13 25-15 25-20)으로 제압했다.

승점 3을 추가한 GS칼텍스는 승점은 34(12승 5패)로 흥국생명(11승 6패)과 같지만, 승수에서 앞선 2위로 올라섰다.

흥국생명은 연승행진을 4에서 멈추며 2위에서 3위로 떨어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