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9:57 (화)
윤성빈-원윤종 봅슬레이스켈레톤 3차 월드컵 출격, 알텐베르크의 좋은 기억은?
상태바
윤성빈-원윤종 봅슬레이스켈레톤 3차 월드컵 출격, 알텐베르크의 좋은 기억은?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1.04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새해 목표는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이라고 밝혔던 스켈레톤 황제 윤성빈(25)과 파일럿 원윤종(34·이상 강원도청)이 이끄는 봅슬레이 팀이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 3차 대회에 출전한다.

봅슬레이스켈레톤 대표팀은 4일~6일(한국시간) 독일 알텐베르크에서 열리는 IBSF 월드컵 3차 대회에 나선다.

윤성빈은 스켈레톤 남자부 경기에 출전한다. 앞선 1, 2차 대회 연속 동메달을 획득했던 그는 2017~2018시즌 알텐베르크 대회에서 우승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이번에도 1위를 노린다.

 

▲ 윤성빈이 지난해 우승을 차지했던 트랙에서 우승을 노린다. [사진=연합뉴스]

 

봅슬레이팀은 오는 6일 남자 2인승과 남자 4인승에 출격한다. 두 경기 모두 봅슬레이 간판 원윤종이 파일럿으로 썰매에 올라 2인승에서 김진수(24·가톨릭관동대)와, 4인승에서 김동현(32·강원도청), 오제한(28·강원도청), 이경민(27·국군체육부대)과 호흡을 맞춘다.

알텐베르크는 한국의 IBSF 월드컵 첫 메달이 나온 특별한 장소다. 2015~2016시즌 월드컵 1차 대회에서 원윤종과 서영우(28·경기BS경기연맹)가 동메달을 수확하며 봅슬레이 역사의 시작을 알렸다. 해당 트랙 윤성빈의 최고성적은 2017~2018시즌 1위, 원윤종의 최고성적은 2015~2016시즌 3위다.

지난해 12월 26일 출국한 대표팀은 당분간 매주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월드컵 경기를 치른다. 이번 3차 대회를 시작으로 27일 끝나는 6차 대회까지 이어진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