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01:13 (토)
[스켈레톤 월드컵] '황제' 윤성빈 은메달, 열악한 환경 딛고 우직한 질주
상태바
[스켈레톤 월드컵] '황제' 윤성빈 은메달, 열악한 환경 딛고 우직한 질주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01.05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스켈레톤 황제’답다. 윤성빈(25·강원도청)이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

윤성빈은 5일(한국시간) 독일 알텐베르크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 3차 대회에서 1,2차 레이스 합계 1분55초66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올 시즌 최고 성적이다. 윤성빈은 앞서 월드컵 1,2차 대회에선 연속해서 3위에 자리했다. 2차 대회 우승자 알렉산더 트레티아코프(러시아, 1분55초09)가 윤성빈보다 0초57 빨라 금메달을 가져갔다.

 

▲ 월드컵 3차 대회 입상자들. 윤성빈(왼쪽부터), 알렉산더 트레티아코프, 니키타 트레구보프. [사진=올댓스포츠 제공]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평창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와 실내 스타트훈련장이 사후 관리 문제로 문을 닫았다. 이용 대표팀 감독이 “힘든 여건 때문에 올 시즌 준비가 부족했다”며 “윤성빈의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을 장담하기는 쉽지 않다”고 어둡게 내다볼 정도였다.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윤성빈은 2019 기해년 최고 목표로 잡은 세계선수권 우승을 향해 한 발 한 발 전진하고 있다. 이번 월드컵에선 1차 시기 스타트에서 미끄러졌지만 탁월한 주행실력으로 실수를 만회하고 뒤집기를 연출, 2위에 올랐다.

윤성빈은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을 통해 “2019년 새해 첫 시합인데 아쉬움이 있다. 안타깝다”며 “다음 시합에서도 지금처럼 포디엄(시상대)에 오를 수 있게 유지하는 게 이번 시즌 목표다. 그렇게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테니 앞으로도 지켜봐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1차 대회 챔피언 니키타 트레구보프(러시아)를 3위로 밀어내고 은메달을 목에 건 윤성빈은 시즌 IBSF 랭킹을 3위로 끌어 올렸다. 오는 11일 독일 쾨닉세에서 개막하는 월드컵 4차 대회에 출전, 순위 상승을 노린다. 랭킹 2위 니키타와 격차는 7점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