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20:57 (화)
[여자농구 신입선발회] '4%' 뚫은 우리은행, 위성우 선택은 국가대표 가드 박지현
상태바
[여자농구 신입선발회] '4%' 뚫은 우리은행, 위성우 선택은 국가대표 가드 박지현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1.08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현동=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여자프로농구(WKBL) 최강자 아산 우리은행이 4.8%(1/21)의 확률을 뚫고 드래프트 최고 행운의 주인공이 됐다. 

우리은행은 8일 서울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2018~2019 여자프로농구(WKBL)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1순위 지명권을 획득, 이번 드래프트 최대어인 박지현(19·숭의여고)을 지명했다.

드라마같았다. 선발회 추첨 방식에 따라 디펜딩 챔피언 우리은행은 전체 21개 중 가장 적은 단 하나의 구슬만을 추첨통에 넣었지만 이향 KBSN아나운서가 뽑은 공은 우리은행의 것이었다.

 

▲ 위성우 아산 우리은행 감독(왼쪽)이 8일 2018~2019 여자프로농구(WKBL)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1순위 지명권으로 숭의여고 박지현을 선택한 뒤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WKBL 제공]

 

우리은행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순리대로 흘러갔다. 6개의 공을 넣은 수원 OK저축은행이 2번째, 4개를 넣은 용인 삼성생명이 3순위, 부천 KEB하나은행(5개), 인천 신한은행(3개), 청주 KB스타즈(2개)가 4~6순위를 차지했다.

10분의 구단별 회의 시간을 거친 후 1순위 지명권을 가진 위성우 감독이 무대에 올랐다. 위성우 감독은 지체 없이 전체 1순위로 가드 박지현을 호명했다. 지난 시즌 고교리그에서 엔 12경기에 나서 24.6득점 15.9리바운드 4.9어시스트로 압도적인 기량을 보였다.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월드컵에 태극마크를 달고 나섰던 모두가 예상했던 1순위 후보였다. 

박지현은 “1순위에 뽑혀 영광으로 생각한다. 위성우 감독님께 감사드린다”며 “항상 뒷바라지 해주신 부모님과 할아버지, 할머니, 가족들께 감사드린다. 하루 빨리 적응해 팀에 보탬이 되고 지켜보는 모든 분들께  꿈과 희망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우리은행이 1순위 지명권을 획득하자 기뻐하고 있는 위성우 감독(오른쪽)과 전주원 코치. [사진=WKBL 제공]

 

정상일 OK저축은행 감독은 인성여고 가드 이소희를 지명했다. 이소희는 “OK저축은행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 그동안 저를 이끌어주신 선생님들께 감사드리고”라며 울먹이더니 “엄마, 아빠 고마워”라고 마무리했다.

임근배 삼성생명 감독은 온양여고 가드 신이슬을 택했다. 이환우 KEB하나은행 감독의 선택은 수원대 포워드 김두나랑(21)이었다. 5순위 신기성 신한은행은 온양여고 포워드 최지선, 6순위 안덕수 KB스타즈 감독은 회의 끝에 동주여고 포워드 이윤미를 호명했다.

1라운드 이후 휴식시간을 거친 뒤 2라운드는 앞선 순서의 역순으로 진행됐고 KB스타즈는 숭의여고 선가희, 신한은행은 분당경영고 김하나, KEB하나은행은 인성여고 이채은, 삼성생명은 동주여고 안주연, OK저축은행은 분당경영고 임예솔, 우리은행은 온양여고 노은서를 택했다.

3라운드부터는 포기하는 팀이 늘었다. 우리은행만이 부산대 포워드 유현희(23)를 선택했고 OK저축은행과 삼성생명, KEB하나은행, 신한은행, KB스타즈 또한 선택을 포기했다. 4라운드는 모든 팀이 포기 의사를 나타냄에 따라 진행되지 않았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