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6 14:57 (화)
2018시즌 K리그 주·부심 평균 투입경기-수당은?
상태바
2018시즌 K리그 주·부심 평균 투입경기-수당은?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1.09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지난해 K리그(프로축구)에서 활동한 주·부심의 평균수입은 얼마나 될까.

한국프로축구연맹은 9일 2018년 심판 수당 관련 자료를 발표했다. 

연맹은 “지난해 예산 50억 원 가량을 비디오 판독 시스템(VAR) 시행 등 심판·판정 관련 정책에 집중시켰다”고 밝혔다. 이중 심판에게 수당으로 지급된 액수는 총 18억 원.

연맹에 따르면 K리그 주심들은 지난해 평균 26.6경기를 배정받고 6000만 원 가량의 수당을 지급받았다. 부심은 평균 35.8경기에 투입돼 3800만 원을 수령했다. 

 

▲ 지난 시즌 K리그에서 활동한 주, 부심들은 각각 평균 6000만 원, 3800만 원 가량의 수입을 올렸다.  

 

가장 많은 수당을 받은 주·부심은 각각 7040만, 4300만 원을 받았다.

K리그에서 심판으로 활동하기 위해선 대한축구협회(KFA) 1급 심판 자격증을 취득한 후 실업축구 내셔널리그(3부리그 격)와 K3리그(4부리그) 등에서 경험을 쌓았음을 인정받아야 한다.

또 K리그 심판 자격은 영구적이지 않다. K리그 심판들은 등급을 유지하기 위해 매년 체력 테스트와 평가시험을 통과해야 한다.

매 시즌이 종료되면 연간 평가결과를 종합해 K리그1, 2(프로축구 1, 2부)와 아마추어 리그 사이에서 승강이 이뤄진다. 연맹은 심판 역량 강화를 위한 심판 교육을 연간 10회 진행하고 있기도 하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