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책/문학
[책이야기] 자기 발견의 심리학 '서른과 마흔 사이, 나를 되돌아볼 시간' 출간
  • 이남경 기자
  • 승인 2019.01.09 17:07 | 최종수정 2019.01.10 00:14:21
  • 댓글 0

[스포츠Q(큐) 이남경 기자] 서른과 마흔 사이는 인생 전체에서 큰 변화가 있는 시기다. 독일 최고의 정신과 의사 미리암 프리스는 바로 이 시기가 자신의 인생을 되돌아보고 앞으로의 인생의 방향을 정해야 할 시기라고 말한다. 

서른과 마흔 사이, 인생에 대한 고민이 많아지고 마음이 많이 흔들리기 마련이다. 분명 일적으로도 사적으로도 경험과 노하우가 쌓여 있을 시기에 그 어느 때보다 방황하고 상처받게 되는 이유가 무엇일까? 

 

'서른에서 마흔 사이, 나를 되돌아볼 시간' 표지 [사진= 비즈니스북스]

 

이 책의 저자 미리암 프리스 박사는 ‘자기 자신’을 너무 모르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일, 관계, 사랑 등 인생의 각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인생을 이끄는 자기 자신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야 우리 인생을 흔드는 문제들에 단호하고 담담하게 대처할 수 있고, 타인의 기준과 시선에서 벗어나 오로지 자기 자신을 위한 선택과 행동을 하게 된다고 분석했다. 

맨 처음 자신을 인식하는 시기는 이제 막 태어나 부모와의 관계를 맺을 때다. 이때 아이는 부모로부터 다음과 같은 몇 가지 신호를 필요로 한다. “넌 소중한 존재야”, “우리는 너를 사랑한단다”, “너의 존재 자체로 기쁨이야” 이 시기에 이런 신호를 충분히 받은 아이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산다.

반면 사랑받아 마땅할 사람, 어딜 가도 환영받을 사람으로 자기 자신을 긍정적으로 인식한다. 이런 신호를 충분히 받지 못한 아이는 그 반대다. 불만족스러운 삶을 살게 되고 자신을 부정적으로 인식하게 된다. 

이 인식이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규정하는 바탕이 된다. 그리고 자신을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지, 즉 자신을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는지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는지, 또는 자신과의 관계가 친밀한지 아닌지에 따라 인생의 문제에 대응하는 태도가 결정된다.

만약 지금 당신이 스스로를 ‘자존감이 낮다’거나 ‘사랑받을 자격 없다’, ‘우울하고 무기력하다’라고 느끼고 있다면 그것은 본래 모습과는 다르게 인식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며 커리어, 인간관계, 일상 심지어 건강에서도 잘못된 길을 걷고 있을 수 있다. 

저자는 인생의 중반까지 걸어온 지금이 잘못된 길에서 벗어나 진정한 자신의 삶을 찾을 절호의 기회라고 강조한다. 경제적, 물리적 독립뿐 아니라 정신적, 심적 독립을 이룰 차례인 것이다. 

진정으로 자기 자신과 인생의 변화를 꿈꾸는 사람, 일과 관계에서 늘 같은 문제로 고민하는 사람, 오래된 상처를 털어버리고 싶은 사람이라면 미리암 프리스 박사의 ‘서른과 마흔 사이, 나를 되돌아볼 시간’을 통해 스스로의 인생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이남경 기자  1eenk@naver.com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