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6 10:22 (일)
[WKBL] 올스타전 감 찾은 박하나 맹폭, 삼성생명 봄농구행 이끈다
상태바
[WKBL] 올스타전 감 찾은 박하나 맹폭, 삼성생명 봄농구행 이끈다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1.10 2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올스타전에서 3점슛왕은 물론이고 득점상, MVP까지 강이슬(부천 KEB하나은행)에게 모두 내줘야 햇던 박하나는 밝게 웃었다. 3점슛 7개와 함께 31점을 쏟아 부으며 감을 되찾았다는 게 그 이유였다. 본인의 말대로 박하나는 완전히 달라진 면모를 보였다.

박하나는 10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WKBL) 원정경기에서 35분간 뛰며 3점슛 3개 포함 22득점하며 팀에 83-60 대승을 이끌었다.

3위 수성이 위태로웠던 삼성생명이지만 이날 새해 첫 승리와 함께 시즌 10승(9패)째를 거두며 4위 KEB하나은행과 승차를 1.5경기로 벌렸다.

 

▲ 용인 삼성생명 박하나가 10일 인천 신한은행전에서 3점슛을 던지고 있다. [사진=WKBL 제공]

 

박하나는 올 시즌 19경기에서 평균 13.16득점을 기록했다. 3점슛 성공률도 31.1%였다. 그러나 이날은 37.5%(3/8)의 적중률을 보이며 올 시즌 2번째로 많은 득점을 기록했다. 최다득점은 지난해 11월 KEB하나은행전 23점이었다.

1쿼터 김단비의 맹폭에 11-22로 끌려갔던 삼성생명이지만 2쿼터부터 분위기를 뒤집었다. 박하나와 배혜윤에 폭발하며 42-31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31점을 올리는 동안 신한은행에 단 9점만을 내줬다.

승기를 잡은 삼성생명은 후반전에도 단 한 차례로 리드를 빼앗기지 않으며 여유 있게 경기를 마쳤다.

박하나의 활약이 빛났다. 그는 올스타전에서 아쉽게 무관에 그친 뒤에도 스포츠Q와 인터뷰를 통해 “전반기를 치르면서 막판에 밸런스도 너무 안 좋고 경기력이 떨어져 있었는데 오늘 감을 찾은 것 같다”며 “후반기에 좋은 성적을 낸다면 3점슛왕을 차지한 것보다 더 기쁜 일 아닐까”라고 만족스러워 했다.

이어 “전반기를 3위로 마쳤는데 그 밑으론 내려갈 생각이 없고 위로 갈 생각만 있다”며 “어떻게든 1,2위를 잡도록 해볼 것이다. 무조건 이번 시즌 플레이오프 가려고 목표를 잡았다”고 덧붙였다.

박하나의 말대로 삼성생명은 3위 자리를 공고히 지켰다. 2위 청주 KB스타즈와는 3.5경기 차로 여전히 차이가 좀 나지만 KEB하나은행으로부터 격차를 벌려놓으며 후반기를 시작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 있는 결과다.

반면 신한은행은 후반기에도 고전하며 3연패에 빠졌다. 3승 15패. 5위 수원 OK저축은행과 승차도 2경기로 벌어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