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20:57 (화)
'차달래 부인의 사랑' 고은미, 남소연에 "한 번 엄마는 영원한 엄마라며" 진심으로 위로
상태바
'차달래 부인의 사랑' 고은미, 남소연에 "한 번 엄마는 영원한 엄마라며" 진심으로 위로
  • 이남경 기자
  • 승인 2019.01.11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남경 기자] '차달래 부인의 사랑' 고은미가 남소연을 진심으로 위로했다. 친자매처럼 가까워지는 두 사람의 모습이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11일 오전 방송된 KBS 2TV 아침드라마 '차달래 부인의 사랑'에서는 고은미(남미래 역)가 남소연(설송주 역)을 위로하며 가까워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남소연은 혼자 와인을 마시고 있었다. 고은미가 "너 무슨 일 있지"라고 먼저 말을 꺼냈다.

 

[사진= KBS 2TV '차달래 부인의 사랑' 방송화면 캡쳐]

 

"내 얘기 들어줄 수 있냐, 아무런 편견 없이"라며 말을 시작한 남소연은 "아빠가 위독하시단다. 엄마한테 연락이 왔다. 마지막으로 내가 보고 싶다고 연락하셨다더라"고 밝혔다.

고은미가 "어떻게 하고 싶은데"라고 묻자, 남소연은 "잘 모르겠다. 내가 이렇게 자격지심 갖고 못난 거 새 아빠 탓이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위독하다고 하니까 마음이 복잡하다"고 토로했다.

남소연이 "뭐가 정답일까"라고 고민하자, 남미래는 "세상에 딱 맞는 정답이 어디 있니? 최선을 찾는 거지, 최악의 선택을 피하던가"라고 답했다. 

이에 고은미는 "내가 왜 널 여기서 살게 해주는지 아냐. 너의 수많은 비정상적인 행동에도 불구하고 받아준 건 동현(전호영 분)이에 대한 진심을 봐서다"라고 진심 어린 위로를 건넸다.

그러면서 남소연에게 "한 번 엄마는 영원한 엄마라고 네가 그러지 않았냐"며 "가서 만나라"고 조언했다. 미국으로 떠날 남소연의 모습이 예고된 가운데, 자매처럼 가까워지는 고은미와 남소연 모습에 관심이 모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