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Q속보
'왕이 된 남자' 권해효, 민지아에 "여진구 마음 변했다...본디 무섭도록 영민한 분" 경고
  • 이남경 기자
  • 승인 2019.01.14 22:52 | 최종수정 2019.01.14 22:52:01
  • 댓글 0

[스포츠Q(큐) 이남경 기자] '왕이 된 남자' 권해효가 민지아를 협박하고 나섰다. 여진구의 곁에서 긴장감을 더하고 있는 민지아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14일 저녁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는 민지아(김상궁 역)를 통해 여진구(하선 역)의 상태를 확인하는 권해효(신치수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권해효는 민지아를 통해 여진구의 소식을 전해 듣고 "약효가 나타난 게 아니라 어심이 변했다"고 말했다. 

 

[사진= tvN '왕이 된 남자' 방송화면 캡쳐]

 

민지아는 "꼭 그런 것만은 아닐 거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권해효는 여진구의 마음이 변한 까닭을 민지아의 탓으로 돌렸다. 권해효는 민지아에게 "자네의 본분이 뭔지 잊지 마라"고 경고하며 내쫓을 수도 있다고 협박했다.

그는 거듭해서 민지아에게 "정신 똑바로 차리시게. 전하께서 본디 무섭도록 영민한 분이라는 걸 잊지 말고"라며 경고했다. 

이날 방송에서 여진구는 이세영(유소운 역)을 위해 개를 막아서다 자신의 팔을 다치는 등, 이헌(여진구 분)과는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그동안 여진구가 보여준 왕의 모습과 또 다른 왕으로 변화를 보였다.

민지아가 대전의 기밀상궁으로, 여진구를 감시하고 있는 가운데 자신의 욕망과 영특함으로 극에 긴장감을 더하고 있는 민지아의 활약에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이남경 기자  1eenk@naver.com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