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00:20 (화)
[일본 우즈베키스탄] 조1위에도... 아시안컵 16강 사우디-4강 이란, 열도 반응은?
상태바
[일본 우즈베키스탄] 조1위에도... 아시안컵 16강 사우디-4강 이란, 열도 반응은?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1.18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우승까지 여정이 그렇게 간단하진 않다.”

일본이 우즈베키스탄을 꺾고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에 F조 1위로 진출했지만 토너먼트 첫 상대가 우승후보 중 하나인 사우디로 정해졌다. 사우디가 카타르와 최종전에서 져 E조 2위로 16강에 올랐기 때문. 4강에선 이란을 만날 확률이 높다.

일본-우즈베키스탄 경기 이후인 18일 일본 축구전문 매체 사커킹은 일본 축구 해설위원 세르지오 에치고의 말을 인용 “전승했지만 1, 2차전은 쉽지 않았다”며 “아시안컵 실전은 토너먼트부터다. 우승까지 여정은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 일본이 우즈베키스탄을 꺾고 2019 AFC 아시안컵 F조 1위로 16강에 올랐지만 사우디가 E조 2위로 올라와 16강에서 격돌하게 됐다. [사진=AFP/연합뉴스]

 

닛칸스포츠 역시 같은 소식을 보도했고, 해당기사가 걸린 야후재팬 축구란에 달린 댓글을 살펴보면 “사우디 지옥”이라는 댓글이 눈에 띈다. 주를 이루는 반응은 로테이션을 가동하고도 3연승으로 조 선두를 지켜낸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의 일본 축구에 대한 호평이다.

일본은 17일 열린 우즈베키스탄전에서 오만전과 비교했을 때 11명 중 10명을 바꾸며 주전에 휴식을 부여했다. 토너먼트 일정에 대비해 변화폭을 크게 가져갔다.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무토 요시노리와 시오타니 츠카사가 연속골을 뽑아내며 2-1 역전승을 일궈냈다.

“현 대표팀은 혼다 케이스케가 있을 때보다 더 강팀”이라는 댓글 역시 많은 공감을 얻고 있다. 3경기 모두 1골 차 진땀 승을 거뒀지만 조 1위가 걸렸던 우즈베키스탄전에서 승리와 주전 휴식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는 데 일본 팬들은 만족하는 분위기다.

일본은 오는 21일 오후 8시 사우디와 2019 아시안컵 16강전을 치른다. 8강에선 요르단-베트남 경기 승자와 만나고 4강에 오를 경우 강력한 우승후보 이란을 만날 전망이다. 한국은 사우디, 일본, 이란까지 모두 피하는 최상의 대진에 놓이게 됐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