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10:43 (화)
부활한 야구, 도쿄올림픽 예선은 11월 프리미어12
상태바
부활한 야구, 도쿄올림픽 예선은 11월 프리미어12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1.21 2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올림픽 야구 디펜딩 챔피언 한국이 12년 만에 다시 정상 도전에 나선다. 이를 위해선 오는 11월 열리는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에 사활을 걸어야 한다.

WBSC는 2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집행위원회를 열고 2020년 도쿄올림픽 야구와 소프트볼 예선일정과 장소를 최종적으로 확정해 발표했다.

도쿄올림픽 야구에 출전하는 팀은 총 6개국이다. 아시아와 오세아니아에선 올림픽 개최국 일본을 포함해 총 2팀이 참가하고 아메리카 대륙에서 2팀이 출전한다. 유럽과 아프리카를 통틀어 출전권 1장, 나머지는 패자부활전 성격인 세계 최종 예선전에서 결정된다.

 

▲ 2015년 프리미어 12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한국. 올 11월 2회 대회에서 도쿄올림픽 출전권 확보를 노린다. [사진=연합뉴스]

 

가장 먼저 올림픽 야구 예선을 치르는 지역은 유럽·아프리카다. 오는 9월 19일부터 23일까지 이탈리아 볼로냐와 파르마에서 유럽 5팀, 아프리카 1팀이 참가해 도쿄올림픽 티켓 1장을 놓고 다툰다.

오는 11월 2일부터 17일까지 열리는 2019 프리미어 12에서는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오세아니아 국가 중 최상위 1팀과 아메리카 국가 중 최상위 1팀이 각각 올림픽 출전 티켓을 챙긴다.

아시아·오세아니아 최상위 팀이 프리미어 12에서 6위 이내에 들지 못하면 출전권은 따로 주어지지 않는다.

내년 3월에는 미국 애리조나에서 8개국이 참가해 출전권 1장을 두고 아메리카 지역 예선을 치르고 마지막 남은 출전권은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리는 세계예선전에서 결정된다.

타이베이 세계예선전에는 유럽·아프리카 예선 2위, 아메리카 예선 2·3위, 아시아선수권 상위 2개국, 오세아니아선수권 최상위국 등 총 6팀이 출전, 1장 또는 2장의 출전권을 놓고 마지막 대결을 벌인다.

한국은 오는 11월 열리는 프리미어 12에서 아시아·오세아니아 국가 중 최고 성적을 거둬 도쿄올림픽에 출전 티켓 수확을 노린다.

프리미어 12에서 출전권을 얻지 못하면 내년 타이베이에서 열리는 세계예선전에 출전해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선 올해 10월 대만 타이중에서 열리는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상위 2위 이내에 들어야 한다.

소프트볼은 개최국 일본과 지난해 WBSC 세계선수권대회 우승팀 미국이 이미 출전권을 확보한 가운데 나머지 4장은 오는 7월 네덜란드에서 열리는 유럽·아프리카 예선에서 1장, 8월 캐나다에서 열리는 미주지역 예선에 2장, 9월 중국 상하이의 아시아 예선에 1장씩 할당됐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