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3 10:00 (화)
'궁금한 이야기 Y' 30여년 만에 드러난 '천사의사' 성폭력 고발
상태바
'궁금한 이야기 Y' 30여년 만에 드러난 '천사의사' 성폭력 고발
  • 이남경 기자
  • 승인 2019.01.25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남경 기자]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기적의 오케스트라'를 운영한 김요셉(가명) 씨를 추적한다. 김요셉 씨는 수많은 아이들을 위해 헌신해 온 것으로 알려졌으나, 최근 그에 대한 성폭력 고발이 이어져 충격을 안기고 있다.

25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천사 의사의 잔인한 덫-아이들은 왜 그에게서 벗어나지 못했나?'라는 제목으로 목사 김요셉 씨를 고발한다. 

 

[사진= SBS '궁금한 이야기 Y' 예고 영상 캡쳐]

 

알려진 바에 따르면, 그는 27년 전부터 갈 곳 없는 아이들에게 숙식을 제공하며 선행을 베풀어왔다. 의사라는 직업을 버리고 목사의 길을 선택한 그는 버려진 아이들의 아버지가 돼 줬을 뿐 아니라 악기를 주고 음악을 가르치며 아이들의 다친 마음을 치료해왔다.

이렇게 만들어진 '기적의 오케스트라'는 최근 모든 공연 일정을 취소하고 잠적했다. 김요셉 씨가 관리하던 공동체에서 자란 여성이 김 씨에게 성폭력을 당한 사실을 고발한 것이다.

충격적인 것은 김 씨에게 성폭력을 당한 피해자가 더 있었다는 사실이다.  그중에는 10살 때부터 시작되어 10년 가까이 지속적으로 피해를 받은 사례도 있었다. 

한 피해자는 인터뷰를 통해 "(김 씨가)여자애들 네 명이 자고 있는데 방으로 들어오더라고요. 저랑 동생 사이에 누워서 두 사람을 같이 만지는 거예요"라고 밝혔다.

김 씨는 자신을 아빠라고 부르라고 하고, 자신을 믿어야 한다며 아이들에게 성적인 행위를 강요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공동체 교사가 김 씨에게 해명을 요구했지만, 그는 공동체의 목표를 이뤄나가는 과정 중에 불거진 문제일 뿐이라며 대답을 회피했다.

아이들이 어린 시절부터 오래도록 지속해왔던 김 씨의 이 같은 범행은 왜 이제야 알려지게 된 걸까. 피해자들의 말에 따르면 김 씨는 공동체 안의 아이들 사이에서 절대적인 존재였다고 한다.

그는 외부의 소통을 철저히 차단하고, 아이들이 서로를 감시하게 유도하면서 공동체 내부의 일이 새어나가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였다. 또 성적인 행위를 거부하거나 도망치는 아이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발바닥을 핥게 하는 등의 학대를 저지르며 순종을 요구해왔다.

공동체의 교사들조차 예외 없이 김 씨의 '순종 테스트'를 통과해야 했다. 한 공동체 교사는 "'원장님 오줌이 영빨이 좋다, 먹어라' 속으로 미쳤나 그랬지만 먹었어요. 근데 알고 보면 오줌이 아니었어요. 먹고 나서 알려줬지만"라고 말했다.

지난 10일, 김 씨는 검찰에 구속 송치됐다. 아이들에 대한 전수조사가 시작되면서, 확인된 피해자의 수는 20명으로 늘어났다. 선행을 베푼 김요셉 씨의 충격적 범죄 사실이 드러나면서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