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8:51 (금)
맨유, 아스날도 제압! '박지성 언급' 솔샤르 말고 다른 감독 필요할까 [FA컵]
상태바
맨유, 아스날도 제압! '박지성 언급' 솔샤르 말고 다른 감독 필요할까 [FA컵]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1.26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아스날도 잡았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대행 체제에서만 8전 전승이다.

맨유는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라운드(32강) 경기에서 아스날을 3-1로 물리쳤다.

맨유는 솔샤르 감독대행이 조세 무리뉴 감독 대신 지휘봉을 잡은 이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6연승, FA컵 2연승 도합 8연승을 달렸다.

 

▲ 맨유 앤서니 마샬이 26일 아스날과 FA컵 4라운드 경기에서 팀 3번째 골을 넣은 뒤 제시 린가드와 포효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전반 31분 맨유 알렉시스 산체스가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로멜로 루카쿠의 절묘한 패스를 받아 오프사이드 라인을 붕괴시킨 뒤 골키퍼 페트르 체흐를 제치고 골망을 출렁였다.

루카쿠는 2분 뒤 제시 린가드의 골도 이끌어냈다. 역습 과정에서 공을 이어받아 오른쪽 측면을 질주한 뒤 페널티박스 안에 자리잡은 린가드에게 공을 내줬고, 린가드가 이를 침착하게 골문 구석으로 차 넣었다.

전반 43분 아스날 피에르 오바메양이 만회골을 터뜨렸지만 맨유는 후반 37분 앤서니 마샬이 추가골을 뽑아내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폴 포그바가 60m 가량을 단독 돌파한 뒤 날린 슛이 체흐 맞고 튀었고 마샬이 세컨드 볼을 골로 연결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에 따르면 솔샤르 감독대행은 경기를 마치고 “2009년에는 박지성,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웨인 루니가 역습을 만드는 등 역습은 아스날전 역사의 일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뽑아낸 3골 가운데 2골이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 시절 맨유를 연상시키는 역습에서 나온 장면이었다.

골닷컴, ESPN 등 글로벌 스포츠전문 매체들은 일제히 "솔샤르 감독의 완벽한 행보가 계속됐다"고 전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