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13:36 (토)
'강남스캔들' 이유진, 임윤호에 "약혼식장 못오게 주저 앉힌 거 신고은이냐"...견미리도 들었다
상태바
'강남스캔들' 이유진, 임윤호에 "약혼식장 못오게 주저 앉힌 거 신고은이냐"...견미리도 들었다
  • 이남경 기자
  • 승인 2019.01.30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남경 기자] '강남스캔들' 임윤호가 약혼식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다. 이유진은 오히려 입단속을 하려다 견미리에게도 이 사실을 알리게 됐다. 흥미진진한 전개 속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인다.

30일 오전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강남스캔들'에서는 이유진(최서형 역)이 임윤호(최서준 역)를 다그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유진이 임윤호에게 하는 말을 견미리(장미리 역)가 듣게 되면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강남스캔들' 이유진과 견미리가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사진= SBS '강남스캔들' 방송화면 캡쳐]

 

임윤호는 신고은(은소유 역)이 걱정돼 회사로 돌아왔다. 임윤호와 마주친 이유진은 "너 왜 병원에 안 있고 여길 오냐"고 붙잡았다. 임윤호는 "잠깐 들렀다"고 말했다.

이유진은 "너 은소유 만나러 왔지. 미쳤다. 아빠한테 들키면 죽는다. 은소유 그 기집애가 계획적으로 접근한 거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너하고 캐리어 바꿔놓고 운명인 척 물고 늘어져서"라며 "너 약혼식장 못 오게 주저 앉힌 거 은소유 그 기집애지?"라고 다그쳤다.

이때 임채무(최진복 역)를 만나러 온 견미리가 이유진의 말을 다 듣게 됐다. 견미리가 "이게 다 무슨 소리야"라고 하자, 이유진은 견미리의 입단속을 하기 바빴다. 그 틈에 임윤호는 자리를 떠났고 이유진과 견미리는 실랑이를 벌였다.

임윤호가 약혼식장에 불참한 사실을 알게 된 견미리가 과연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임윤호와 신고은의 관계는 어떻게 정리될지 향후 전개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