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날씨
[내일날씨] 강추위 없는 설 연휴... 밤부터 미세먼지 유입 시작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2.01 17:38 | 최종수정 2019.02.01 17:38:02
  • 댓글 0

[스포츠Q(큐) 강한결 기자] 설 연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내일(2일)은 남해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그 가장자리에 들겠다. 전국이 맑다가 낮(12시)에 중부지방부터 구름이 많아져 밤에는 전국이 흐려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1도, 낮 최고기온은 5~11도 분포로 평년보다 0~5도 높겠으나,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10~15도)가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시기 바란다.

 

[사진= 날씨누리 화면 캡처]

 

2일 지역별 최저기온은 서울 –2도, 인천 0도, 춘천 –7도, 강릉 –2도, 대전 –5도, 대구 –5도, 부산 0도, 전주 –3도, 광주 –4도, 제주 3도 등으로 오늘보다 다소 높겠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7도, 인천 7도, 춘천 6도, 강릉 10도, 대전 8도, 대구 10도, 부산 11도, 전주 8도, 광주 10도, 제주 13도 등이다.

내일(2일) 오전(12시)까지 동해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며 물결이 높게 일겠고, 다시 모레(3일) 오전(9~12시) 남해먼바다를 시작으로 오후(12~18시)에는 그 밖의 해상에서도 바람이 강하게 불며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특히 도서 지역이 귀성길인 시민들은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연휴 주말에도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내일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나쁨’ 수준을 보이는 가운데 모레 오전까지 ‘나쁨’ 수준을 유지하다 전국에 내리는 비의 영향으로 오후 들어서는 ‘보통’ 수준으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

내일부터 본격적으로 설 연휴가 시작된다. 추위는 없겠지만, 미세먼지로 인해 불편함이 이어질 전망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강한결 기자  sh04khk@gmail.com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한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