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6 14:50 (월)
[프로배구] 한국전력 첫 셧아웃, 선두 현대캐피탈이 제물 될 줄이야
상태바
[프로배구] 한국전력 첫 셧아웃, 선두 현대캐피탈이 제물 될 줄이야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2.08 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최하위 수원 한국전력의 올 시즌 3번째 승리이자 첫 셧아웃. 그 제물은 선두 천안 현대캐피탈이었다. 갈 길 바쁜 현대캐피탈이 패한 것도 모자라 한국전력에 이토록 무기력하게 무너질 줄은 누구도 예상치 못했다.

한국전력은 7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 2018~2019 도드람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0 25-23 25-20) 완승을 거뒀다.

한국전력은 3승(26패)째를 수확했고 현대캐피탈은 21승 7패, 승점 56에 머물며 2위 인천 대한항공(승점 55)으로부터 달아나지 못했다.

 

▲ 수원 한국전력 서재덕이 7일 천안 현대캐피탈과 2018~2019 도드람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득점한 뒤 포효하고 있다. [사진=KOVO 제공]

 

한국전력의 올 시즌 셧아웃 승리 처음. 지난 시즌이었던 2018년 3월 6일 이후 11개월만이다.

한국전력은 올 시즌 초반부터 외국인 선수 사이먼 히르슈와 아르템 수쉬코가 차례대로 팀을 떠나며 토종 선수들로만 팀을 꾸리고 있다. 이날 양 팀 최다득점은 19점의 서재덕이었는데 현대캐피탈 크리스티안 파다르가 팀의 공격점유율 39.76%로 17득점을 했다는 것은 KOVO에서 외국인 선수에 대한 의존도가 얼마나 높은지 잘 보여주는 단적인 예다.

즉 한국전력의 부진은 예견된 것이었다. 셧아웃은 물론이고 승리도 좀처럼 기대하기가 어려웠지만 이날은 최고의 경기력이 나왔다.

서재덕과 최홍석(12점) 쌍포가 폭발하며 팀 승리를 쌍끌이 했다. 둘이 합쳐 팀 공격의 75%를 책임졌는데 공격 성공률 또한 55.17%와 54.55%로 높았다. 서재덕은 V리그 남자부 역대 16호 개인 통산 2000 공격 득점(2009점)을 기록하며 기쁨을 두 배로 누렸다.

반면 현대캐피탈은 센터 신영석과 공격수 문성민이 부상으로 빠져 고전이 예상됐다. 게다가 더블 세터 이원중과 이승원이 모두 흔들리자 맥없이 무너졌다.

1세트 19-20으로 뒤진 상황에서 서재덕의 후위 공격으로 동점을 만든 한국전력은 최홍석의 퀵오픈 공격으로 역전, 이후 최석기와 서재덕이 3연속 블로킹을 해내며 1세트를 가져왔다.

기세를 잡은 한국전력은 2세트 15-14에서 서재덕의 퀵오픈과 오픈 공격으로 17-14로 달아났고 23-19에서 쫓기기도 했지만 상대의 연속 서브 범실로 승리에 한 발 더 다가섰다.

3세트에도 21-20 살얼음판 리드에서 파다르의 범실로 점수 차를 벌린 한국전력은 최석기의 오픈 공격과 서재덕의 블로킹으로 잡아낸 매치포인트에서 전광인의 공격 범실로 승리를 챙겼다.

현대캐피탈은 한국전력(14개)의 2배 가까운 26개의 범실을 저지르며 자멸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