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8:49 (금)
장애인동계체전 첫金 주인공, 바이애슬론 정동호
상태바
장애인동계체전 첫金 주인공, 바이애슬론 정동호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2.13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바이애슬론 스프린트 정동호(44·경북)가 제16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에서 1호 금메달의 주인이 됐다.

정동호는 13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바이애슬론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바이애슬론 스프린트 4.5㎞ 좌식 경기에서 16분2초30을 기록하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여자 바이애슬론 스프린트 4.5㎞ 좌식 경기에선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에서 많은 감동을 선사했던 '철의 여인' 이도연(48·전북)이 금빛 질주를 벌여 이목을 사로잡았다.

 

▲ 13일 전국장애인동계체전 대회 둘째 날 바이애슬론 스프린트에서 정동호(사진)가 우승하며 대회 '1호' 금메달의 주인공으로 등극했다.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알파인스키에선 한상민(40·경기)이 남자 좌식 경기에서 우승했고, 입식 종목에선 박승태(50·강원), 시각 장애 종목에선 황민규(23·경기)가 정상에 올랐다. 여자 시각 장애 종목에선 최사라(16·서울)가 대표팀 간판 양재림(30·서울)을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이스하키에선 서울이 경북을 9-0으로 완파하며 8강에 올랐고, 강원은 인천에 무려 21-0 대승을 거두며 4강에 진출했다.

대회 둘째 날 종합순위에선 경기도가 4475.60점으로 1위를 달렸고 서울이 2405.20점, 울산이 1605.00점으로 뒤를 이었다.

이번 대회는 15일까지 강원도와 경기도 일대에서 진행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