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00:08 (목)
장애인동계체전 첫金 주인공, 바이애슬론 정동호
상태바
장애인동계체전 첫金 주인공, 바이애슬론 정동호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2.13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바이애슬론 스프린트 정동호(44·경북)가 제16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에서 1호 금메달의 주인이 됐다.

정동호는 13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바이애슬론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바이애슬론 스프린트 4.5㎞ 좌식 경기에서 16분2초30을 기록하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여자 바이애슬론 스프린트 4.5㎞ 좌식 경기에선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에서 많은 감동을 선사했던 '철의 여인' 이도연(48·전북)이 금빛 질주를 벌여 이목을 사로잡았다.

 

▲ 13일 전국장애인동계체전 대회 둘째 날 바이애슬론 스프린트에서 정동호(사진)가 우승하며 대회 '1호' 금메달의 주인공으로 등극했다.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알파인스키에선 한상민(40·경기)이 남자 좌식 경기에서 우승했고, 입식 종목에선 박승태(50·강원), 시각 장애 종목에선 황민규(23·경기)가 정상에 올랐다. 여자 시각 장애 종목에선 최사라(16·서울)가 대표팀 간판 양재림(30·서울)을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이스하키에선 서울이 경북을 9-0으로 완파하며 8강에 올랐고, 강원은 인천에 무려 21-0 대승을 거두며 4강에 진출했다.

대회 둘째 날 종합순위에선 경기도가 4475.60점으로 1위를 달렸고 서울이 2405.20점, 울산이 1605.00점으로 뒤를 이었다.

이번 대회는 15일까지 강원도와 경기도 일대에서 진행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