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09:30 (화)
[K리그 이적시장] 콩푸엉 인천 입단식 지켜본 박항서, FC서울 김성준 울산행
상태바
[K리그 이적시장] 콩푸엉 인천 입단식 지켜본 박항서, FC서울 김성준 울산행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2.15 0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를 통해 K리그1(프로축구 1부)에 도전장을 내민 베트남 축구 대표팀의 간판 공격수 응우옌 꽁푸엉(24·등록명 콩푸엉)이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지켜보는 가운데 성대한 입단식을 치렀다.

콩푸엉은 14일 인천 홀리데이인 송도호텔에서 입단식을 갖고 등번호 23이 달린 인천 유니폼을 받아들었다. 베트남 V리그 호앙아인 잘라이(HAGL) 소속 콩푸엉은 한 시즌 동안 인천에 임대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안녕하십니까”라는 한국어로 운을 뗀 콩푸엉은 “인천에 입단하게 돼 정말 기쁘다”며 “베트남 선수로서 베트남 축구를 한국과 아시아에 소개할 수 있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14일 콩푸엉(오른쪽)의 인천 유나이티드 입단식에 참석한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이 콩푸엉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콩푸엉은 2015년부터 호앙아인 잘라이에서 뛰며 79경기에서 29골을 기록했다. 2016년엔 일본 J리그의 미토 홀리호크로 임대돼 6경기를 소화하기도 했다.

베트남 연령별 대표팀을 거쳐 A대표팀에서도 29경기 8골을 올렸다. 23세 대표팀(U-23)은 물론 A대표팀에서도 ‘박항서호’의 주전 공격수로 활약하며 '박항서 매직'의 핵심 역할을 맡았다.

콩푸엉은 “한국 축구가 수준 높다는 것은 잘 알고 있다”며 “최근 2년간 박항서 감독을 통해 한국 축구에 대해 잘 알게 됐고, 한국 축구의 훌륭한 점도 배웠다"고 했다.

이어 “박 감독은 한국 축구 철학을 베트남에 접목해주신 분이다. 베트남 선수들이 모두 아빠처럼 여기고 있다. 선수들이 아플 땐 직접 살펴봐주기도 한다”며 거듭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입단식에 참석한 박항서 역시 “베트남에서 최고의 공격수로 증명받은 선수”라고 극찬하면서도 “콩푸엉이 한국 축구에 어떻게 적응할 것인지에 대한 염려는 있지만 정신적으로 강한 선수이기 때문에 잘 할 것으로 생각한다. 경기장에서 직접 와서 보고 평가해달라”고 팬들에게 당부했다.

 

▲ 김성준(사진)이 FC서울을 떠나 울산 현대에 합류하며 신진호와 또 다시 한솥밥을 먹게 됐다. [사진=울산 현대 제공]

 

같은 날 울산 현대는 지난 시즌 FC서울에서 뛴 미드필더 김성준(31)을 영입해 중원을 강화했다. 지난해 서울에서 시즌 초 중원을 함께 이뤘던 신진호와 함께 올 시즌 14년 만의 K리그 우승에 도전하는 울산에서 새 출발 하게 됐다.

2009년 대전 시티즌에서 데뷔한 김성준은 이후 성남FC, 세레소 오사카(일본), 상주 상무, 서울 등에서 활약하며 K리그 통산 236경기 19골 17도움을 쌓았다.

2007년 20세 이하(U-20) 대표팀에 발탁됐고 2018년 초 A대표팀의 전지훈련에 합류해 A매치에 데뷔하기도 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