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6 12:36 (일)
'PD수첩' 김학의 前차관 별장 성접대 사건 다뤄...아내 조작 주장 근거는?
상태바
'PD수첩' 김학의 前차관 별장 성접대 사건 다뤄...아내 조작 주장 근거는?
  • 홍영준 기자
  • 승인 2019.02.19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홍영준 기자] 김학의 전(前) 차관 별장 성접대 사건에 대해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밝힌 것들에 대해 'PD수첩'이 다룬다.

19일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 제작진은 "금일 방송을 통해 김학의 전 차관의 성접대 사건에 대해 집중 조명하고 관련된 의혹을 파헤칠 예정이다"고 밝혔다.

 

[사진 =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 제공]

 

제작진은 이날 지난 2013년 공개된 한 동영상을 중심으로 사건을 풀어간다. 바로 국민들에게 충격을 안겼던 고위급 인사가 성접대를 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다. 해당 영상 속 사건이 벌어진 건 강원도 원주의 한 별장이었고, 여성을 끌어안고 노래를 불렀던 영상 속 속옷 차림 남성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란 의혹이 일었다.

하지만 해당 영상에 대해 경찰은 인물을 특정할 수 없다는 이유로 사건을 덮었다. 

일명 '김학의 전 차관 별장 성접대'라고 알려진 사건을 두고 지난해 7월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검찰권 남용 의혹이 제기된 15개 사건을 본 조사 대상으로 선정했다.

영상 속 피해자는 검찰에 출두해 춤을 추고 있는 여성은 바로 자신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 전 차관이 피해자를 만날 때 타고 다녔다는 'SM5' 차량 및 자신이 영상 속의 여인임을 입증하기 위한 사진도 검찰에 제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검찰은 피해자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며 수사를 조금도 진척시키지 않았다. 오히려 성폭력을 당했다며 찾아온 피해자에게 '성관계'를 묻는 질문을 하는 등 2차 가해를 저질렀다.

가장 중요한 증거는 피해자 자신의 증언이었지만 알고도 덮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수사를 담당했던 검찰은 '차명폰' 등 증거물들이 있었지만 이마저도 사건을 진행시키는 데 도움을 주지 못했다.

당시 경찰 수사 관계자는 "증거를 모두 검찰로 넘겼다. 법무부 차관을 상대로 수사하는데, 경찰이 증거도 없이 넘겼을 리가 없지 않느냐"라고 주장했다.

제작진은 방송 사상 처음으로 김 전 차관의 아내와 단독 인터뷰에 나섰다. 하지만 그는 "만약에 영상 속 남성이 남편이라 한다 하더라도, 그건 성폭행이 아니다"라며 "동영상이 조작됐다"고 주장했다.

김학의 전(前) 차관 별장 성접대 사건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19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