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07:47 (목)
[LCK] 돌아온 기장님, '플레임' 이호종… 갈 길 바쁜 SKT T1에 태클!
상태바
[LCK] 돌아온 기장님, '플레임' 이호종… 갈 길 바쁜 SKT T1에 태클!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2.2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강한결 기자] 1세대 리그 오브 레전드(롤) 프로게이머 '플레임' 이호종이 순위 경쟁으로 바쁜 SKT T1의 앞길을 제대로 막았다. 오랜만에 LCK에 복귀한 이호종은 '폼은 일시적이지만 클래스는 영원하다'는 격언을 증명하며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살인미소'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24일 오후 서울 종로 LOL 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19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스플릿 SKT T1 2라운드 경기서 담원 게이밍은 풀세트 접전 끝에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승 1패 득실 +5가 된 담원은 4위로 복귀했다. 반면 SKT T1는 1위 그리핀과의 격차를 줄이지 못했다. 
  

 

'플레임' 이호종 [사진= 2019 스무살우리 LCK 스프링 스플릿 중계영상 화면 캡처]

 

1라운드 초반 담원은 제 2의 그리핀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LCK을 설레게 했다. 특히 탑 라이너 '너구리' 장하권의 캐리력은 눈부셨다. 

하지만 장하권에 대한 견제가 이어지면서 담원은 초반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결국 담원은 베테랑 이호종을 영입했고, 2라운드 정규 로스터 등록을 마쳤다.

구단 측에서는 장하권을 주전으로 두고, 이호종은 플레잉 코치의 역할을 수 행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출전 가능성은 열려 있었지만, LCK 복귀 일정은 미정이었다.

그렇지만 이호종의 복귀는 생각보다 빨랐다. SKT T1가 1세트를 가져가자, 담원은 이호종은 내보냈다. 이호종의 분전을 바탕으로 담원은 난적인 SKT T1을 꺾고 짜릿한 역전승을 차지했다.

3세트에서 이호종은 베테랑의 품격을 마음껏 뽐냈다. 이호종은 우르곳을 선택했다. 교전에서 궁극기가 빗나가는 모습을 몇차례 보여줬지만, 소환사 주문을 강타로 바꾼 뒤 바론 스틸을 하는 슈퍼플레이를 선보였다. 결국 이호종은 3세트 MVP로 선정됐다.

 

'플레임' 이호종 [사진 = 담원 게이밍 페이스북 화면 캡처]

 

CJ 블레이즈의 마지막 불꽃, 플레임 경, 비행기 기장님까지. 1세대 캐리형 탑 라이너인 이호종은 다양한 애칭으로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LCK를 떠난 순간에도 이호종은 여러 구단에서 분전하며 묵묵히 자신의 역할을 수행했다.

그리고 이호종은 1068일만에 LCK 무대를 밟았다. 과거와 같은 엄청난 캐리력은 아니었지만 이호종은 맏형 역할을 수행했다.

2018년 기준으로 한국 프로게이머의 평균 연령은 20.8세다. 비율로 보면 17~20세가 45%, 21~24세는 51%다. 25세 이상의 경우 4%밖에 되지 않는다. 이른 나이 전성기가 찾아오는 프로게이머의 특성상 당연한 통계다.

전성기의 빛나는 경기력은 아니었지만, 1992년생 이호종은 베테랑의 필요성을 입증했다. 1세대 프로게이머의 분투는 언제나 박수받아 마땅하다. 블레이즈의 마지막 불꽃, 이제는 담원 게이밍의 기장님인 이호종의 도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