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패션·뷰티 패션
의류·화장품에 BTS음반·케이팝 굿즈까지...한류 열풍에 해외역직구 급증관세청, 전자상거래 수출입 통계 발표.
  • 안효빈 기자
  • 승인 2019.02.28 00:35 | 최종수정 2019.02.28 00:36:11
  • 댓글 0

[스포츠Q(큐) 안효빈 기자] 관세청이 전자상거래 수출입 통계를 발표한 가운데 의류, 케이팝, 화장품 등의 해외역직구(전자상거래 수출) 열풍이 돋보이고 있다. 
  
관세청의 26일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 역직구의 규모는 961만건, 32억5천만달러로 전년대비 건수기준 36%, 금액기준 25%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한국의 전체 수출액이 전년 대비 5% 증가한 것과 비교할 때 5배 이상의 성장세이다. 

 

한류 열풍으로 한국 제품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이 같은 상승세의 원인으로는 세계적인 한류 열풍으로 국내 브랜드 및 제품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높아진 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수출 상위품목으로 의류와 화장품이 각각 건수기준 69%, 금액기준으로 55.7%를 차지하였다.  
의류의 경우 18년 건수기준으로 169만건으로 전년대비 162% 증가하여 화장품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하였다. 

특히, 한류열풍을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품목의 상승세가 눈에 띈다. 국내 주요 전자상거래 쇼핑몰 문의 결과 음반·문구류 등의 케이팝(K-pop) 관련 굿즈의 해외역직구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미국음악차트 빌보드 1위를 기록한 방탄소년단(BTS)의 판매고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BTS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가 음반분야 판매 1위를 기록하였고, 도서·음반 매출도 2017년에 비해 62%의 높은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역직구 수출점유율은 건수기준 일본(35.3%), 중국(31.2%), 싱가포르(9.9%), 미국(5.1%), 대만(2.7%) 순으로 높았고 금액기준으로는 중국(32.8%), 일본(31.5%), 미국(11.2%), 싱가포르(8.2%), 대만(4.2%) 순이었다. 

  

[사진= 연합뉴스]


반면 해외직구(전자상거래 수입) 또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직구는 3225만건, 27억5천만달러로 전년 대비 건수기준 37%, 금액기준 31%가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증가원인으로는 해외직구 편의성이 온라인 쇼핑 수준으로 개선되면서 가격이 싼 해외제품에 대한 접근성이 커진 점 등이 꼽히고 있다.
  
해외직구 품목 중 가장 많이 수입된 것은 건강식품이 664만 건으로 1위를 차지했다. 아울러, 의류와 전자제품 등이 뒤를 이었다. 

의류의 경우 465만건으로 전년대비 71%, 전자제품은 478만건으로 전년대비 79% 증가하여 다른 제품에 비해 큰 폭의 증가율을 기록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가성비를 앞세운 중국산 전자제품 직구가 215만건으로 전년대비 143%나 증가했다.
   
해외직구 수입점유울은 건수기준 미국(50.5%), 중국(26.2%), 유럽연합(12.5%), 일본(8.0%) 순이었으며 금액기준으로는 미국(53.3%), 유럽연합(20.3%), 중국(16.9%), 일본(6.2%) 순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해외 전자상거래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관세청 관계자는 "일반적인 수출입 거래가 전자상거래 수출입으로 빠르게 전환되고 있어 여기에 맞춰 업무 구조도 재설계하고 있다"며 "연말 블록체인 통관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안효빈 기자  windhyobin@naver.com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효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