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7 12:29 (월)
[맨유-파리생제르망] 퍼거슨-에브라 등 레전드, '부상 결장' 네이마르와 '극과극' 반응
상태바
[맨유-파리생제르망] 퍼거슨-에브라 등 레전드, '부상 결장' 네이마르와 '극과극' 반응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3.07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파리 생제르망(PSG)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경기 결과에 알렉스 퍼거슨 전 맨유 감독과 네이마르(PSG)의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7일(한국시간) 파리에서 일어난 믿기지 않는 역전극에 퍼거슨 전 감독과 에릭 칸토나, 파트리스 에브라 등 맨유 레전드들은 저마다 기쁨을 감추지 못했고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본 네이마르는 비디오판정(VAR) 결과에 불복하며 심판을 맹렬히 비난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대행이 이끄는 맨유는 PSG와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추가시간 나온 페널티킥 골에 힘입어 3-1로 승리, 원정 다득점에 의해 기적적으로 8강에 진출했다.

 

▲ 에릭 칸토나(왼쪽)와 알렉스 퍼거슨 전 맨유 감독(가운데),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대행이 7일 PSG와 챔피언스리그 16강전에서 맨유가 거둔 승리를 기념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맨유 공식 트위터 캡처]

 

시즌 초 극심한 부진에 빠졌던 맨유는 솔샤르 감독대행 부임 이후 리그에서 12경기 무패(10승 2무)를 달리며 어느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위까지 점프했다. PSG와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선 0-2로 졌지만 2차전에서 반전 드라마를 쓰며 ‘솔샤르 매직’을 이어갔다.

맨유 레전드들은 이 경기를 전후로 입을 모아 솔샤르를 정식 감독으로 임명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리오 퍼디난드는 경기 직후 영국 BT스포츠에 출연해 “솔샤르가 극적인 승리로 감독 선임 논쟁을 끝냈다”고 했다. 게리 네빌 역시 경기에 앞서 노르웨이 비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최근 3개월 동안 환상적인 성적을 내고 있다. 만약 그가 이번 3월 A매치 기간에 정식 감독으로 승격하지 않는다면 놀라운 일”이라며 솔샤르 감독의 정규직 전환을 지지했다.

솔샤르와 함께 뛰었던 동료이자 현재는 축구계에 몸 담고 있는 제 3자 입장에서 전하는 의견이다. 성적과 선수단 장악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고 있는 솔샤르 감독대행이기에 납득 가능한 평가다.

또 다른 맨유 레전드 에브라와 에릭 칸토나는 SNS를 통해 기쁨을 표했다. 에브라는 1차전 레드카드를 받아 2차전에 결장한 폴 포그바와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마커스 래쉬포드의 페널티킥 골이 터진 뒤 인스타그램을 통해 포그바와 관중석에서 방방 뛰며 기쁨의 세리머니를 펼쳤다.

칸토나는 트위터를 통해 “정말 행복하다”고 했다. 퍼거슨 전 감독과 드레싱 룸에 입장해 솔샤르 감독대행과 찍은 기쁨의 기념사진도 공개됐다. 사진 속에선 맨유를 상징하는 빨강 넥타이를 한 퍼거슨 전 감독이 모처럼 활짝 웃고 있어 맨유 팬들을 흐뭇하게 했다.

 

▲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네이마르(왼쪽 첫 번째)는 경기 막판 맨유에 주어진 페널티킥 판정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사진=AFP/연합뉴스] 

 

반면 네이마르는 격분했다.

네이마르는 경기 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수치스럽다. UEFA는 VAR 판독을 위한 비디오도 제대로 보지 못할 정도로 축구를 모르는 심판들을 배정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또 “어떻게 등에 맞은 공이 핸드볼 반칙이 될 수 있느냐”며 강한 어조로 UEFA를 비난했다.

더구나 네이마르는 지난 1월 입은 중족골 부상으로 지난 시즌에 이어 또 다시 챔피언스리그 16강전에 출전하지 못했다. 지난해 ‘디펜딩 챔프’ 레알 마드리드에 동료들이 패하는 것을 관중석에서 지켜봐야만 했던 그는 올 시즌에도 벤치에서 PSG가 다 잡은 승리를 놓치는 장면을 목도했으니 심정이 이해가 간다.

VAR을 거쳤다고는 하나 심판 성향에 따라 갈릴 수 있는 판정이었기에 네이마르로서 억울할 만도 한 상황.

역사의 한 장면에 기록될 역전극을 지켜본 맨유와 파리 생제르망 인사들은 경기장 밖에서도 온도차가 극과 극이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