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7 11:59 (월)
'가로채널' 김영철, 강호동·양세형에 "말려들어가고 있어"... "포기하는 순간 끝나는 거야" 충고
상태바
'가로채널' 김영철, 강호동·양세형에 "말려들어가고 있어"... "포기하는 순간 끝나는 거야" 충고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3.14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가로채널의 김영철이 강호동과 양세형의 합동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가로채널’에서는 강호동과 양세형을 향해 “너희 둘한테 지금 말려들어가고 있다”는 김영철의 모습이 그려졌다.

 

'가로채널' 김영철 강호동 [사진=SBS '가로채널' 방송화면 캡처]

 

앞서 ‘가로채널’의 양세형은 김영철에게 최근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 ‘4달라’ 유행어를 제안했다. 하지만 ‘가로채널’의 김영철은 “왜 이렇게 외로움을 타니”라며 양세형 옆자리로 옮겨 앉아 눈빛만으로 양세형을 제압했다.

이에 ‘가로채널’의 양세형은 “죄송합니다”라며 ‘4달라’ 유행어를 포기했지만, 강호동은 “예능은 끝까지 포기하면 안 되는 거야. 포기하는 순간 끝나는 거야”라면서 김영철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결국 양세형과 강호동의 상황극을 받아준 김영철은 “내가 지금 너희 둘한테 말려들어가고 있다”며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수준급 연기실력과 강렬한 카리스마 눈빛으로 대중들에게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김영철이 ‘가로채널’에서 어떤 입담을 선보일지 기대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