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1 12:03 (화)
[이슈Q] 정준영 카톡방 속 최종훈·이종현·용준형 있었다...승리는 입영연기
상태바
[이슈Q] 정준영 카톡방 속 최종훈·이종현·용준형 있었다...승리는 입영연기
  • 홍영준 기자
  • 승인 2019.03.15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홍영준 기자] 승리의 버닝썬으로 시작된 정준영 카톡방 논란이 점차 커지고 있다. 승리와 정준영이 경찰에 출석한 14일, 하이라이트 용준형, FT아일랜드 최종훈과 씨엔블루 이종현이 성관계 동영상을 공유한 카톡방 멤버였다는 게 알려지며 연예계를 떠나게 됐다.

14일 오전 10시 정준영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이용 등 촬영) 혐의를 받고 서울지방경찰청에 출두했다. 포토라인에 선 그는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도록 하겠다.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일명 '황금 휴대폰'이라 불리는 휴대전화기 원본을 제출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정준영은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고 답한 뒤 황급히 자리를 떠났다.

 

가수 정준영 [사진 = 스포츠Q DB]

 

같은 날 오후 2시엔 승리가 같은 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다. 승리는 성매매 알선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됐다.

오후 1시 예정이었던 그의 출석은 한 시간 뒤로 미뤄졌다. 뒤늦게 나타난 승리는 취재진 앞에서 "국민 여러분과 상처받고 피해 입으신 모든 분들께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진실된 답변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는 말을 뒤로 한 그는 16시간 밤샘 조사를 받은 뒤 다시 취재진 앞에 섰다. 15일 오전, 승리는 입영 연기를 신청할 것이란 의사를 밝혔다.

 

승리 [사진 = 스포츠Q DB]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자 전 빅뱅 멤버 승리와 유리홀딩스를 공동으로 세운 유인석 대표도 가수 정준영, 승리와 함께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로 출석했다. 하지만 일반인이란 이유를 들어 포토라인에 설 경우 불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예정보다 2시간 가량 빠른 오후 12시 50분께 출석했다.

용준형도 하이라이트를 탈퇴하고 연예계를 떠났다. 14일 오전 용준형은 SNS를 통해 정준영과 주고받은 메시지로 경찰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고 알렸다. 동영상을 받은 적이 있다는 사실을 인정한 그는 부적절한 대화를 나눴다고 밝히며 스스로를 '심각한 문제에 대해 묵인한 방관자'라고 칭했다.

정준영 단체 카톡방 멤버로 지목됐던 FT아일랜드 최종훈은 14일 오후 음주운전 봐주기 논란에 시달렸다. 지난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에서 음주운전을 저질렀지만 대중이 모르게 처리해달라는 요청이 경찰에 받아들여져 조용히 마무리됐다. 당시 최종훈은 250만원의 벌금과 100일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다. 해당 건에 대해 경찰은 최종훈과 경찰과 유착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지난 12일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이 있어서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한 바 있었을 뿐"이라던 최종훈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14일 최종훈의 FT아일랜드 탈퇴와 연예계 은퇴를 알리는 공식 입장을 냈다. 

14일 오후 8시에는 SBS '8뉴스'를 통해 최종훈도 멤버들과 성관계 동영상을 함께 공유했다는 게 알려졌다.

또한 정준영 카톡방 멤버에 씨엔블루 이종현이 포함됐다는 사실이 공개되며 충격을 안겼다. 이날 SBS는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을 일부 공개했다. 이종현이 "빨리 여자 좀 넘겨요", "어리고 예쁘고 착한X 없어? 가지고 놀기 좋은" 등의 메시지를 남겼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대중의 분노를 샀다.

정준영, 최종훈, 용준형, 이종현 그리고 승리까지 연예계를 떠나게 됐다. 승리의 버닝썬과 정준영 카톡방 논란이 점차 커지는 가운데 파문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대중의 관심이 높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