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5 02:46 (토)
LG-KT-KCC-오리온 '4색 시나리오', 프로농구 최종전에 달린 6강 PO 대진표
상태바
LG-KT-KCC-오리온 '4색 시나리오', 프로농구 최종전에 달린 6강 PO 대진표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3.18 0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대망의 ‘봄 농구’까지는 단 한 경기. 그러나 아직도 최종 순위는 가려지지 않았다. 6강 플레이오프(PO) 대진표 완성을 두고 마지막 치열한 혈전이 벌어진다.

울산 현대모비스가 1위, 인천 전자랜드가 2위로 나란히 4강 PO에 선착해 있는 가운데 창원 LG까지도 18일 전주 KCC전 승리로 3위를 확정했다. 부산 KT와 KCC, 고양 오리온이 모두 봄 농구 참가 자격은 얻었지만 상대팀은 확정되지 않았다.

마지막 한 경기를 통해 4~6위가 결정된다. LG는 어떤 상대를 기다리고 있을까.

 

▲ 부산 KT와 고양 오리온이 19일 프로농구 운명의 최종전에서 만난다. 결과에 따라 최종 순위와 6강 PO 상대가 달라질 수 있다. [사진=KBL 제공]

 

먼저 4~6위가 결정되는 경우의 수를 따져봐야 한다. 현재 KT와 KCC가 27승 26패로 공동 4위, 오리온이 26승 27패로 1경기 뒤진 6위다.

19일 오리온은 안방 고양체육관으로 KT를 불러들인다. 가장 주목되는 경기다. 그러나 오리온이 승리한다고 순위가 뒤바뀌는 것은 아니다. KCC가 같은 시간 전자랜드를 반드시 꺾어야만 한다. 이 경우 KCC는 단독 4위, 오리온은 KT와 27승 27패로 동률을 이루는데, 맞대결 골득실에서 앞서 5위로 올라서게 된다.

다만 이 단 하나의 경우를 제외하고는 모두 KT에 유리하다. 오리온이 KT에 이기더라도 KCC가 전자랜드에 패하면 KT 4위, KCC 5위, 오리온 6위가 된다.

6강 PO 대진은 3위-6위, 4위-5위로 편성된다. 산술적으로는 3위 LG가 오리온을 만날 가능성이 가장 큰 상황이다. 이 경우 KT와 KCC가 대결한다.

이미 순위를 확정한 LG를 기준으로 보자면 오리온이 손쉬워 보인다. KT와는 상대전적 3승 3패를 이뤘지만 오리온에는 5승 1패로 압도적 우위를 보였다. KT도 최종전 필승을 외친다. 승리시 KCC를 만나는데 올 시즌 5승 1패로 강했기 때문이다.

반면 KCC와 오리온은 이와 반대로 한 뜻을 품고 있다. KCC가 5위로 밀려나면 까다로운 KT를 상대해야 한다. 오리온도 6위일 경우 천적 LG를 상대해야 하기에 부담이 크다. 오리온과 KCC는 올 시즌 3승 3패로 박빙이었는데 서로 만나는 게 나을 수 있다. 같은 침상에서 4강 PO라는 꿈을 이루려는 ‘동상이몽’을 위해 최종전 사활을 걸 가능성이 큰 이유다.

19일 경기를 끝으로 정규리그가 모두 종료되면 하루 휴식 후 오는 21일 오전 11시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를 개최한다. 1~6위팀 사령탑과 대표 선수가 참석해 장외 설전을 벌인다. 이후 23일부터 4강 PO 진출을 두고 5전3승제 치열한 대결이 펼쳐진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