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09:45 (수)
[스몰톡Q] '생일' 설경구, "담담하게 연기하려 노력… 촬영이 종료되고 많이 울어"
상태바
[스몰톡Q] '생일' 설경구, "담담하게 연기하려 노력… 촬영이 종료되고 많이 울어"
  • 주한별 기자
  • 승인 2019.03.18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주한별 기자] 배우 설경구가 '생일'을 촬영하면서 중점을 뒀던 부분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 했다. 설경구는 "꾹꾹 눌러담으려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18일 용산CGV에서 진행된 영화 '생일' 언론배급시사회 기자간담회에서 설경구는 영화를 찍으며 연기를 하며 남다른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설경구는 "담담하고자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설경구, 전도연 [사진 = 스포츠Q DB]

 

설경구는 "예전의 제 연기는 혈기왕성하게 분노를 표출하곤 했다. 여권에 도장 받는 장면에서는 전과 다르게 꾹꾹 참으려고 애썼다. 현장에서 감정을 누르며 이야기 했다"라고 말했다.

설경구는 "오히려 '컷' 하고 현장에서 더 많이 울었던 것 같다"라며 쉽지 않았던 감정 연기에 대해 말했다.

영화 '생일'에서 주인공 순남 역을 맡은 전도연은 "제가 걱정한 것은 제가 이야기보다 제 감정이 앞서갈까봐였다. 시나리오를 읽을 때 제가 순남으로서 느끼는 건지, 제 슬픔에 젖은 건지 의심하고 이야기하고 그러면서 촬영을 했다"고 설명했다.

영화 '생일'은 세월호 참사를 소재로 한 영화다. '생일'은 오는 4월에 개봉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