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20:20 (화)
'불타는 청춘' 홍석천, "폐 끼치지 않았으면 좋겠다" 새친구 적응 완료
상태바
'불타는 청춘' 홍석천, "폐 끼치지 않았으면 좋겠다" 새친구 적응 완료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3.19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연수, 김광규에 "오빠 부산사람이야?" 이유는?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홍석천이 ‘불타는 청춘’의 새로운 식구로 완벽하게 적응했다. 특히 ‘불타는 청춘’의 홍석천은 한결같은 입담을 자랑하면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같이 하는 동안 폐 안 끼쳤으면 좋겠다. 실망하신 분들도 계실 텐데 거둬주시길 바란다”고 말하는 홍석천의 모습이 그려졌다.

 

‘불타는 청춘’ 홍석천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이어 홍석천은 ‘불타는 청춘’ 멤버들이 정성스레 준비한 저녁 만찬을 즐기며 ‘안전한 오빠’의 면모를 어김없이 자랑했다.

하지만 ‘불타는 청춘’의 김광규는 이러한 홍석천의 말솜씨가 지루한 듯 카메라 앞을 왔다 갔다 하며 분위기를 어지럽혔다. 그러자 송은이는 “진짜 이 오빠 부산스럽다”며 핀잔을 줬고, 이연수 역시 김광규를 향해 “오빠 부산 사람이야?”라는 농담을 건네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평소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분위기 메이커’로 자리매김한 홍석천이 ‘불타는 청춘’에서는 어떤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지 기대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