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10:22 (화)
[SQ초점] 이정현·메이스 VS 이대성·라건아, 프로농구 MVP는 기록-우승 프리미엄 대결구도
상태바
[SQ초점] 이정현·메이스 VS 이대성·라건아, 프로농구 MVP는 기록-우승 프리미엄 대결구도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3.20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가 모두 마무리됐다. 6강 플레이오프(PO) 시작을 앞두고 열릴 시상식에선 누가 주인공이 될까. 이정현(전주 KCC)과 제임스 메이스(창원 LG)는 개인 기록에서, 이대성과 함지훈, 라건아(이상 울산 현대모비스)는 우승 프리미엄을 업고 각자 최우수선수(MVP) 타이틀을 노린다.

이들은 20일 오후 4시 서울시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리는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국내 선수와 외국인 선수 MVP 후보로서 치열한 경쟁을 벌인다. 이미 기자단 투표는 마감됐고 현장에서 그 주인공이 발표된다.

 

▲ 울산 현대모비스 이대성(왼쪽)과 전주 KCC 이정현이 정규리그 국내선수 MVP 대결을 벌인다. 이정현은 기록, 이대성은 우승 프리미엄을 안고 있다. [사진=KBL 제공]

 

MVP와 감독상, 신인상, 기량발전상, 베스트5, 식스맨상의 주인공이 가려지는데 이 중에서도 가장 주목을 끄는 건 가장 큰 상인 MVP다.

이정현은 51경기에서 17.2점 4.4어시스트 1.3스틸로 각 부문 국내선수 1위, 2위, 4위에 자리했다. KCC가 막판 경쟁을 이겨내고 봄 농구에 진출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었다. 기록에선 압도적이다.

그러나 우승 프리미엄 또한 무시할 수 없다. 이대성은 14.1점(국내 3위) 3.6어시스트(국내 8위) 1.5스틸(국내 2위)에 올라 있다. 함지훈은 9.4점 4.4리바운드 3.4어시스트로 전반적으로 좋은 활약을 보이며 주축들이 빠진 상황에서도 팀의 중심을 잡았다.

 

▲ 라건아(왼쪽)와 제임스 메이스도 외국인 선수 MVP 자리를 두고 치열히 경쟁할 전망이다. [사진=KBL 제공]

 

다만 이대성은 부상으로 34경기만 뛴 게 걸림돌이고 둘 모두 표를 나눠가질 수 있다는 점에서 이정현의 수상이 점쳐진다.

외국인 선수 부분도 비슷한 대결구도다. 메이스가 26.8점 14.7리바운드로 두 부문 모두 1위를 장식하며 앞서가는 추세고 24.7점(5위) 14.2리바운드(2위)를 기록하며 팀의 정규리그 우승 공을 세운 라건아가 뒤를 쫓는다.

신인상은 전체 2순위로 안양 KGC인삼공사에 입단한 변준형의 수상이 확실시 된다. 그는 8.3득점 2어시스트 1.2스틸로 신인 중에 압도적인 성적을 내 경쟁자가 없는 상황이다.

감독상은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 기량 발전상은 양홍석(KCC)의 수상이 유력하고 식스맨상은 다양한 후보들이 각축전을 벌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