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2 22:41 (수)
'으라차차 와이키키2' 안소희, 이이경에 "아직도 정신을 못차리니까 고원희에 차이지"
상태바
'으라차차 와이키키2' 안소희, 이이경에 "아직도 정신을 못차리니까 고원희에 차이지"
  • 홍영준 기자
  • 승인 2019.03.25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홍영준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2' 안소희가 단역배우 신세를 못 벗어나는 이이경에게 일침을 가했다.

25일 방송된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는 월세를 내지 못해 집주인에게 소환된 이이경(이준기 역), 김선호(차우식 역), 신현수(국기봉 역)와 얹혀 사는 여사친 안소희(김정은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 안소희가 단역배우 신세를 못 벗어나는 이이경에게 일침을 가했다. [사진 =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방송 화면 캡처]

 

이날 집주인에게 밀린 월세를 내지 않으면 쫓겨 날 거란 통보를 받은 이이경은 "나같은 대배우가 단역 신세를 못 벗어난다는 건 말이 안 된다"며 불평을 털어놨고, 이를 가만히 지켜보던 안소희는 불편한 표정을 지었다.

안소희는 "아직도 정신을 못차리니까 여자한테 차이는 게 아니냐"며 혀를 찼고, 이이경은 고원희(강서진 역)과 이별에 대해 "내가 차인 게 아니라 합의 하에 헤어진 것이다"라고 주장해 웃음을 선사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 안소희가 단역배우 신세를 못 벗어나는 이이경에게 일침을 가했다. [사진 =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방송 화면 캡처]

 

이후 이이경 김선호 신현수가 대책 회의를 하는 가운데 유성우가 와이키키 게스트하우스에 직접 떨어져 충격을 안겼다.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청춘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이날 첫 방송을 시작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