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00:24 (수)
맨유, 울버햄튼에 또! 토트넘-크리스탈팰리스 이목집중
상태바
맨유, 울버햄튼에 또! 토트넘-크리스탈팰리스 이목집중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4.03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울버햄튼에 발목 잡혔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순위 경쟁은 라운드를 거듭할수록 치열해지는 양상. 5위 맨유가 져 3위 아스날부터 4위 토트넘 홋스퍼, 6위 첼시까지 모두 미소를 지었다.

맨유는 3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EPL 3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졌다. 7패째 안은 맨유는 승점 60으로 1경기 덜 치른 토트넘(승점 61)을 따돌리고 4위로 올라설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티켓을 놓고 EPL 순위 경쟁이 점입가경이다. 4일 오전 3시 45분 펼쳐질 토트넘-크리스탈팰리스 경기에 시선이 쏠린다.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3일 울버햄튼에 또 다시 졌다. 4위로 올라설 기회를 놓쳤다. [사진=AP/연합뉴스]

 

맨유는 전반 13분 프레드의 패스를 받은 스콧 맥토미니가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땅볼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전반 25분 동점골을 허용했다. 울버햄튼 지오구 조타가 오프사이드 라인을 허물고 맨유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와 일대일 상황에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후반전에는 애슐리 영의 퇴장으로 힘든 경기를 펼쳤다. 후반 7분 경고를 받은 영이 불과 5분 뒤 조타에게 거친 반칙을 범해 옐로카드를 한 장 더 받고 말았다.

결국 후반 31분 왼쪽에서 올라온 주앙 무티뉴의 크로스를 필 존스가 커트해냈지만 데 헤아가 세컨드 볼을 처리하기 위해 뛰쳐나온 사이 공이 크리스 스몰링 몸에 맞고 골문으로 들어갔다.

그렇게 맨유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이후 또 다시 울버햄튼에 격침당하고 말았다. 지난달 31일 왓포드를 잡고 2연패에서 탈출한 것도 잠시, 올레 군나르 솔샤르가 감독으로 정식 부임한 뒤 두 번째 경기 만에 일격을 맞았다.

맨유가 제자리걸음 했고 4위 토트넘과 6위 첼시(승점 60)가 기회를 맞았다. 4일 오전 3시 45분 각각 크리스탈 팰리스, 브라이튼을 상대한다. 두 팀 모두 승리할 경우 맨유는 6위로 추락하고 토트넘과 승점 차는 4까지 벌어진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