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20:37 (화)
[스포츠산업 리포트] 타이어뱅크+프로야구, 2015년부터 쭉
상태바
[스포츠산업 리포트] 타이어뱅크+프로야구, 2015년부터 쭉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04.10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타이어뱅크가 프로야구와 인연을 올해도 이어간다.

KBO와 타이어뱅크는 지난 8일 2019 KBO리그 공식 후원계약을 체결했다.

타이어뱅크는 전국에 400여개 타이어전문점을 운영 중이다. 2015년부터 3시즌 간 KBO리그 타이틀스폰서로 활동했고 이후에도 프로야구 스포츠마케팅을 적극 펼치고 있다. 

 

 

프로축구단 서울 이랜드FC는 천안시 지역아동센터연합회와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랜드는 지역아동센터연합회 어린이들이 스포츠문화를 경험할 수 있도록 구단의 천안 홈경기 관람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박공원 서울 이랜드 단장은 “천안시에서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셔서 올 시즌 시즌 천안에서 10번의 홈경기를 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천안 사회에 공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진천선수촌에서 운동하는 국가대표 선수들이 유유제약 제품을 복용한다. 대한체육회는 유유제약과 의료물품 기증식을 갖고 2800만 원 상당의 종합비타민제 비나폴로100 350개를 받았다.

한국3대3농구연맹은 스위스 시계브랜드 티쏘와 손을 잡았다. 티쏘는 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2019를 비롯한 국내 개최 국제이벤트에서 공식 타임키퍼 권리를 획득했다.

연맹은 올 시즌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티쏘 3X3 손목시계를 경품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티쏘는 3X3 농구 스폰서십을 기념하기 위해 시즌 오픈에 맞춰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