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4 18:33 (월)
발레학교서 성폭행에 폭력까지...교사가 저지른 만행
상태바
발레학교서 성폭행에 폭력까지...교사가 저지른 만행
  • 스포츠Q
  • 승인 2019.04.11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오스트리아 빈 국립오페라극장의 발레 아카데미에서 학생들이 오랜 기간 육체적, 정신적으로 학대받고 일부에서는 성폭행까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오스트리아 주간지 팔터는 10일(현지시간) 학생들에게 교육을 명목으로 '19세기적'인 신체 학대가 있었다고 보도하면서 학생의 피 흘리는 발 모습을 찍은 사진 등을 함께 실었다.

1771년 설립돼 현재 10∼18세 학생 110명이 재학 중인 이 발레 아카데미는 유럽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손꼽는 발레 교육기관이다.

 

[사진 = 연합뉴스]

 

팔터지는 폭력·학대 혐의와 관련해 아동 보호를 담당하는 검찰이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프랑스 출신인 도미니크 메이에르 빈 국립오페라극장장은 오스트리아 공영방송 ORF 인터뷰에서 "이 학교에서 도대체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명백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학대 혐의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교사가 1월에 해고됐다고 밝혔다.

팔터지는 이 교사가 러시아 출신이며 학생들에게 가학적인 방법으로 발레를 가르쳤다고 전했다.

전직 발레리나인 가브리엘레 하스링어는 팔터 인터뷰에서 문제의 교사가 옛 소련식으로 학생들을 가르쳤다고 말했다.

피를 흘릴 때까지 할퀴거나 머리카락을 잡아끌고 육체적으로 모욕감을 주는 등 가학적인 훈력 방식 때문에 일부 학생들은 거식증에 걸리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학생은 다른 교사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고, 이 교사는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정직 처분을 받았다.

빈 국립오페라극장 측은 홈페이지에 학생들의 육체적, 정서적 안정을 위해 관심을 기울이고 적극적인 교육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