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방송
'해치' 몇부작? 정문성, '이인좌의 난' 예고에 "뭐 길래 건방이 하늘을 찔러?" 고주원 험담... "명분이 필요해서야" 협박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4.15 22:30 | 최종수정 2019.04.15 23:15:15
  • 댓글 0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해치'의 한상진이 '이인좌의 난'을 앞두고 있는 고주원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 ‘해치’의 정문성은 고주원의 제안을 받아들일까?

15일 오후 방송된 SBS '해치'(극본 김이영·연출 이용석) 37-38회에서는 정문성(밀풍군 이탄 역)에게 “가만히 그 얼굴이나 닫고 있어. 모든 일은 내가 전부 알아서 할 테니”라고 충고하는 고주원(이인좌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해치' 정문성 [사진=SBS '해치' 방송화면 캡처]

 

앞서 ‘해치’의 정문성은 한상진(위병주 역)에게 “감히 나한테 산길을 걷게 해? 대체 뭐 길래 건방이 하늘을 찔러?”라며 고주원을 욕했다. 또한 ‘해치’의 정문성은 “임영대군의 후손”이라는 한상진(위병주 역)의 말에 “주제에 왕족이라고?”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후 ‘해치’의 정문성과 한상진은 “보여줄 게 있다”면서 잠깐 따라오라는 고주원의 말에 의문의 장소로 들어갔다. 하지만 ‘해치’의 고주원은 부하를 시켜 정문성 목에 칼을 들이댔다.

‘해치’의 고주원은 “함부로 나서지 마라. 여기 산채에선 누구도 내 명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며 정문성과 한상진을 위협했다. 뿐만 아니라 ‘해치’의 고주원은 “야. 너 누구한테 하라마라 지껄이는 거야”라는 정문성을 향해 “너는 대역죄를 지어 천민으로 강등됐다. 그런데도 널 데려온 건 딱 하나. 거사에 내세울 그 얼굴. 명분이 필요해서다. 그러니 가만히 그 얼굴이나 닫고 있어라. 모든 일은 내가 전부 알아서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해치' 고주원(이인좌 역)의 난 [사진=SBS '해치' 방송화면 캡처]

 

정일우와 권율, 고아라, 박훈, 이경영 등의 실감나는 연기력과 '이인좌의 난'이라는 새로운 전개를 선보인 ‘해치’ 몇부작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월 첫 방송을 시작한 ‘해치’는 총 48부작이다. 오늘(15일) 방송된 ‘해치’는 37-38회로 종영까지 10회가 남았다.

7-8%대의 시청률을 유지하며 월화드라마의 1인자로 거듭난 ‘해치’는 오는 30일에 막을 내릴 예정이다. ‘해치’의 후속작은 김영광, 진기주, 김재경, 구자성의 ‘초면에 사랑합니다’로 내달 6일 첫 방송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이승훈 기자  qseunghun@naver.com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