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0:05 (금)
챔스 원정다득점 룰 때문에 손흥민 골 가치 더 올라?
상태바
챔스 원정다득점 룰 때문에 손흥민 골 가치 더 올라?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4.18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손흥민이 또 골을 뽑아냈다. 경기 시작 10분 만에 두 골이다. 챔피언스리그 사상 첫 해트트릭도 가능할 기세. 토트넘과 맨시티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챔스, UCL) 8강 2차전은 난타전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 

토트넘-맨시티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은 18일 오전 4시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킥오프돼 전반전을 맨시티가 3-2로 앞선 채 마쳤다. 경기가 이대로 끝나면 챔스 원정다득점 원칙에 의하면 토트넘이 4강에 오른다.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결승골을 뽑아냈던 손흥민이 케인의 부상으로 최전방에 자리해 맨시티에 두 골을 꽂았다. 맨시티에서 두 골을 기록한 스털링에 맞서 토트넘에선 손흥민이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 손흥민(가운데_이 18일 맨시티와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역전골을 뽑아낸 뒤 펄쩍 뛰며 세리머니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토트넘-맨시티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은 초반부터 거침 없이 치고받는 양상이었다. 전반 4분 만에 라힘 스털링이 골을 만들었다. 케빈 데 브라위너가 오른쪽 측면에서 패스로 중앙을 거쳐 왼쪽 측면의 스털링에 공을 내줬고, 스털링이 페널티아크로 접근하며 오른발로 감아차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이 3분 만에 바로 반격했다.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델레 알리의 침투패스가 수비 맞고 흐르자 페널티박스 바로 앞에서 지체없이 오른발로 슛했다. 공은 골키퍼 에데르송에 맞고 골이 됐다.

손흥민이 2분 뒤 또 골을 뽑아냈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감아차기로 먼 포스트쪽 골망을 출렁였다. 

전반 11분 맨시티의 동점골이 나왔다.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패스를 받은 베르나르두 실바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슛했고 대니 로즈에 맞고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손 쓸 수 없는 곳으로 빨려들어갔다. 

전반 21분 토트넘 맨시티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스코어가 3-2로 바뀌었다. 데 브라위너의 낮은 크로스를 받아 스털링이 왼발로 정확히 차 넣었다.

토트넘-맨시티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이 맨시티의 홈에서 펼쳐지고 있는 만큼 원정골을 2개나 넣은 토트넘이 유리한 상황이다. 골을 넣을 때마다 맨시티에 부담을 안기는 만큼 남은 시간 동안에도 골 폭풍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가 이대로 끝난다면 챔피언스리그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해 토트넘이 4강 대진표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전반 21분 만에 5골이나 주고 받은 것은 챔피언스리그 역대 최단기록이다. 손흥민이 기록한 대회 5호골 역시 개인 챔피언스리그 최다골 기록.

전반 41분 토트넘 맨시티 2차전 가장 큰 변수가 발생했다. 무사 시소코의 사타구니 부상이 재발해 페르난도 요렌테가 투입됐다. 이 변화가 후반에 어떤 식으로 경기에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진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