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02:36 (목)
'왼손잡이 아내' 몇부작? 이승연, 김병기·선우용여에 "오라家 주인은 나야"
상태바
'왼손잡이 아내' 몇부작? 이승연, 김병기·선우용여에 "오라家 주인은 나야"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4.23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마나 억울했으면 감옥에서 스스로 목숨을" 친정아버지 회상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왼손잡이 아내’의 이승연이 김병기와 선우용여에게 친정아버지를 언급했다. 특히 ‘왼손잡이 아내’의 이승연은 지병으로 죽은 줄 알았던 친정아버지의 속사정을 솔직하게 고백하면서 선우용여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왼손잡이 아내(극본 문은아·연출 김명욱) 76회에서는 친정아버지를 떠올리며 “얼마나 억울했으면 감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냐”는 이승연(조애라 역)에게 “지병으로 돌아가신 거 아니었냐”고 말하는 선우용여(천순임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사진=KBS 2TV ‘왼손잡이 아내’ 방송화면 캡처]

 

앞서 ‘왼손잡이 아내’의 이승연은 눈물을 흘리는 선우용여에게 “어머니 왜 우세요? 전 단지 아버님 연로하셔서 편히 쉬시는 게 어떨지 권해드린 거였다. 앞으로 사시면 얼마나 사신다고. 골치 아픈 회사는 나랑 김남준한테 맡겨두시고 행복하게 즐기다 가셔야죠”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왼손잡이 아내’의 김병기(박순태 역)는 “너까짓게 뭔데 나한테 회사를 그만두라 마라 하냐”며 물었고, 이승연은 “오라는 내 꺼다. 내가 주인이다. 우리 친정아버지가 날 위해 키운 거다. 친정아버지 아니었으면 지금의 오라는 없었다”고 소리쳤다.

뿐만 아니라 ‘왼손잡이 아내’의 이승연은 “되레 너 애비 때문에 오라는 무너지기 직전까지 갔었다”는 김병기에게 “어릴 때부터 단짝친구였는데 불리한 증언만 아니었다면 우리 아버지 감옥에서 그렇게 돌아가시지 않으셨다. 얼마나 억울했으면 감옥에서 스스로 목숨을”이라며 눈물을 흘렸다.

 

‘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사진=KBS 2TV ‘왼손잡이 아내’ 방송화면 캡처]

 

이수경과 김진우, 진태현, 하연주, 이승연 등의 갈등이 첨예해지면서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이어가고 있는 ‘왼손잡이 아내’ 몇부작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월 첫 방송을 시작한 ‘왼손잡이 아내’는 총 100부작이다.

오늘(23일) 전파를 탄 ‘왼손잡이 아내’는 76회 방송분으로 종영까지 24회가 남았다. 결방을 하지 않는 이상 ‘왼손잡이 아내’의 예상 종영일은 내달 27일이다. 마지막회까지 한 달 가량 남은 ‘왼손잡이 아내’가 앞으로 어떤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굴지 기대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