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15:38 (월)
비밀의 정원 성락원 200년만에 개방, 정확한 위치는?
상태바
비밀의 정원 성락원 200년만에 개방, 정확한 위치는?
  • 권지훈 기자
  • 승인 2019.04.2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권지훈 기자] '비밀의 정원 성락원, 200년만에 드러낸 자태는?'

비밀의 정원 성락원이 200년만에 일반에게 공개됐다. 높은 관심 속에 해당 예매 홈페이지 서버는 벌써 마비 상태다.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35호 성락원은 지난 23일부터 오는 6월11일까지 한시적으로 개방된다.  한국 전통 정원을 알리고자 200년 만에 대중에 처음 문을 열었다.

 

비밀의 정원 성락원 [사진 = 연합뉴스]

 

1790년대 처음 조성된 것으로 알려진 성락원은 1만6000㎡ 규모로 서울 성북구 선잠로2길에 위치하고 있다. 담양 소쇄원(瀟灑園), 완도 보길도 부용동(芙蓉洞)과 함께 국내 3대 정원으로 꼽힌다.

비밀의 정원 성락원은 서울 안에 있는 몇 안 되는 별서 정원이다. 풍경이 잘 보존돼 1992년 사적 제378호로 지정됐다가 2008년 명승 제35호로 다시 지정됐다.

'도성 밖 자연의 아름다움을 누리는 정원'이라는 의미를 지닌 성락원은 자연 지형을 최대한 살리고 인간의 손길을 최소화해 조선 시대 정원의 정수를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았다.

19세기에는 철종 시절 이조판서를 지낸 심상응의 정원으로 사용됐고, 일본강점기에는 고종의 다섯째 아들인 의친왕 이강 별저로 이용됐다.

심상응 후손인 고(故) 심상준 제남기업 회장이 1950년 4월 사들였다.

비밀의 정원 성락원은 한국가구박물관에 사전 관람 신청을 해야 볼 수 있지만, 24일 오전 현재 예매처인 한국가구박물관 홈페이지는 허용 접속량을 초과했다며 서비스되지 않고 있다. 관람료는 1만원이며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토요일에만 개방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