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2:00 (일)
유인석, 성접대 의혹 인정 불구 승리는 알선 부인…버닝썬 진실은 
상태바
유인석, 성접대 의혹 인정 불구 승리는 알선 부인…버닝썬 진실은 
  • 권지훈 기자
  • 승인 2019.04.25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권지훈 기자] '박한별 남편 유인석, 성접대 의혹 인정에도 승리는 아니야?'

경찰이 유인석 유리홀딩스 공동대표로부터 실제 성 접대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25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유인석 대표가 지난 2015년 12월 일본인 사업가 일행에게 성 접대를 한 혐의를 시인했다"고 밝혔다. 가수 승리의 성매매 알선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은 성 접대가 이뤄진 호텔 숙박비 3천여만 원을, 승리가 당시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의 법인카드로 결제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승리 [사진 = 연합뉴스]

 

경찰에 따르면 실제 성매매를 했거나 성매매를 알선한 여성 17명도 입건했으며 이들 대부분이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승리의 2017년 필리핀 생일파티 때도 성 접대가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승리가 알선책 계좌로 여성들의 여행 경비 1500만 원을 송금한 사실을 확인했다.

하지만 승리는 여전히 성매매 알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승리는 성 매매 알선과 관련 없는 돈이라며 일본인 투자자 성 접대도 몰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럽 버닝썬의 횡령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됐다.

경찰은 버닝썬의 운영 수익이 임대료 상승 등의 명목으로, 전원산업과 유리홀딩스, 린 사모 등에 흘러들어 간 것으로 보고 있으며 비슷한 방식으로 횡령한 액수가 20억여 원에 달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와 관련 전원산업 회장 이 모 씨도 횡령 혐의로 추가 입건됐다.

경찰은 조만간 승리와 유인석 전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