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21:11 (화)
전 여친 집에 감시용 땅굴 판 남성, 접근금지 명령 어긴 결과는?
상태바
전 여친 집에 감시용 땅굴 판 남성, 접근금지 명령 어긴 결과는?
  • 스포츠Q
  • 승인 2019.04.30 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멕시코에서 50대 남성이 법원의 접근금지 명령을 어기고 전 여자친구 집 아래에 감시용 땅굴을 파다가 스스로 갇혀버리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28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이 남성은 멕시코 북부 푸에르토 페나스코에 있는 전 여자친구 집 아래에서 며칠간 열심히 땅굴을 파다가 사고로 구덩이에 갇혀버렸다.

구조를 기다리던 그를 발견한 건 다름 아닌 그의 여자친구였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상관없음. 땅굴 사진 [사진 = UPI/연합뉴스]

 

전 여자친구는 일주일 내내 무엇인가 긁는 것 같은 소음을 들었는데 단순히 고양이 울음소리인 줄 알았다고 경찰에 말했다.

소음이 점점 커지자 조사에 나선 전 여자친구는 집 인근 구덩이에 14년간 함께 지냈던 남자친구가 갇혀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구덩이에서 빠져나올 당시 이 50대 남성이 심각한 탈수증세를 겪고 있었으며 무언가에 중독된 상태였다고 전했다.

조사결과 이 남성은 폭력을 행사해 법원으로부터 전 여자친구에게 접근하지 말라는 명령을 받았다. 이 여성은 남자친구의 질투심 탓에 관계를 끝냈다고 현지 언론에 설명했다. [연합뉴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