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21:11 (화)
상파울루 해안서 선박 전복사고 당한 여성 모델 결국...
상태바
상파울루 해안서 선박 전복사고 당한 여성 모델 결국...
  • 스포츠Q
  • 승인 2019.04.30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 남동부 상파울루 해안에서 강풍 때문에 선박이 뒤집히는 사고가 일어나 유명 여성 모델이 사망했다.

29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상파울루 주에 속한 대서양 연안의 섬 일랴벨라 근처에서 전날 오후 4시 30분께 갑작스러운 강풍으로 여성 모델인 카롤리니 비텐쿠르(37)와 남편 조르지 세스치니가 타고 있던 선박이 전복됐다.

사고 당시 일랴벨라 일대에는 집중호우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였으며, 기상 당국은 최대 순간시속 123㎞에 달하는 강풍이 불었다고 전했다.

 

선박 전복사고로 사망한 브라질의 유명 모델 카롤리니 비텐쿠르 [사진 = 브라질 뉴스포털 G1/연합뉴스]

 

세스치니는 구명 장비에 의지하고 있다가 사고 2시간 만에 출동한 해군에 의해 구조됐으나 비텐쿠르는 실종됐다.

세스치니는 "비텐쿠르가 물에 빠지자마자 뛰어들었으나 구조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비텐쿠르의 시신은 하루 만인 이날 오후 사고 현장에서 멀지 않은 상 세바스치앙 지역의 시가하스 해변에서 발견됐다.

비텐쿠르는 17살 된 딸이 있으며 세스치니와는 지난 1월 재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는 모델 생활 외에 TV 리포터로 활동하는 등 방송가에서도 잘 알려져 있다.

비텐쿠르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소셜미디어(SNS)에는 친구와 팬들이 애도의 글을 잇달아 올리면서 안타까움을 표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