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00:58 (수)
[바르셀로나오픈 테니스대회] 도미니크 팀, 나달과 '흙신' TOP2
상태바
[바르셀로나오픈 테니스대회] 도미니크 팀, 나달과 '흙신' TOP2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4.30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흙신’이라는 수식어는 더 이상 라파엘 나달(33·스페인)의 전유물이 아니다. 새로운 ‘땅의 정령’ 도미니크 팀(26·오스트리아)이 나달의 아성에 도전장을 내민다.

5위 도미니크 팀은 29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바르셀로나 오픈 테니스대회 단식 결승에서 다닐 메드베데프(14위·러시아)를 2-0(6-4 6-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다음달 말 열릴 클레이코트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에서 나달의 3연패 저지에 나선다.

 

▲ 도미니크 팀(가운데)이 29일 바르셀로나 오픈 결승에서 승리한 뒤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ATP투어에서 황제라는 칭호는 로저 페더러(4위·스위스)의 차지였지만 클레이코트에서 만큼은 달랐다. 80개의 단식 트로피 가운데 70%가 넘는 57개를 클레이코트에서 쓸어 담은 나달을 넘어설 자가 없었다.

그러나 도미니크 팀은 현재로서 나달을 잡아낼 가능성이 가장 큰 대항마다. 이번 바르셀로나 오픈 우승으로 13차례 투어 우승 가운데 클레이코트에서만 벌써 9번째다. 

하이라이트는 준결승이었다. 클레이코트 신구 라이벌 도미니크 팀과 라파엘 나달이 격돌한 것. 결과는 팀의 2-0(6-4 6-4) 완승이었다. 결승에선 더욱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우승 상금 50만3015유로(6억5000만 원)까지 챙겼다.

 

▲ 4강에서 승리한 뒤 나달(오른쪽)의 축하를 받고 있는 팀. [사진=AP/연합뉴스]

 

나달과 상대전적에선 4승 8패로 열세를 보이지만 4승이 모두 클레이코트에서 얻은 결과라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 아직은 한계가 분명하지만 클레이코트에서만큼은 결코 승부를 쉽게 예상할 수 없다는 것이기도 하다. 클레이코트에서 나달을 상대로 4승 이상을 거둔 건 도미니크 팀과 노박 조코비치(1위·세르비아)뿐이다.

지난해 프랑스 오픈 결승에선 나달 앞에 고개를 숙였던 도미니크 팀이다. 기세를 탄 팀으로선 이번에야말로 나달을 잡아내고 클레이코트 새 황제 즉위식에 나설 기회다.

지난달 3월 BNP 파리바오픈 결승에선 페더러를 제압하고 정상에 올랐던 도미니크 팀은 다음달 초 개막하는 마드리드 오픈에서 시즌 3번째 우승과 클레이코트 2연승 도전에 나선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